• 최종편집 : 2019.11.12 화 19:41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화장품 쇼핑도 온라인이 대세올해 7월까지 6조6천억원…전년 동기 대비 20%↑
  • 산업팀
  • 승인 2019.09.14 06:14 ㅣ 수정 2019.09.14 06:14  
  • 댓글 0

유통시장이 온라인 중심으로 급변하는 가운데 화장품 쇼핑 역시 온라인 채널이 급성장하고 있다.

월간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최근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 연간 10조원을 넘어설 것이 확실시된다.

14일 통계청과 화장품 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7월까지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6조6천27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조5천217억원보다 20% 증가했다.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올해 들어 계속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3월 거래액은 1조198억원으로 처음으로 월간 기준 1조원을 넘어섰다.

가장 최근인 7월에는 증가율이 25%로 올해 들어 가장 높았고, 최근 3개월 연속으로 증가율이 20%를 웃돌 정도로 증가세가 가팔라지는 추세다.

특히 모바일쇼핑의 성장이 전체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를 이끌었다.

화장품 모바일쇼핑은 지난해 분기별 성장률이 11~25%였으나 올해 1분기와 2분기 각각 33%, 30%에 달했다.

이로써 화장품 모바일쇼핑 거래액이 전체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월 이후 4개월 연속 60%를 넘어섰다.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올해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처음으로 10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화장품 온라인쇼핑 연간 거래액은 2017년 8조1천172억원이었으나 지난해 9조8천404억원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5조6천억원을 넘어 '연간 10조원' 돌파 전망을 뒷받침했다.

통계청은 중국인을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의 온라인 면세점 거래가 증가하면서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했다.

국내 소비자들도 오프라인 매장에서 화장품을 직접 테스트해본 뒤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온라인쇼핑을 이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업계는 인플루언서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마케팅의 확대와 온라인쇼핑 환경 개선 등에 따라 이런 추세가 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업계 관계자는 "화장품은 실제 사용 경험과 입소문이 영향을 크게 미쳐 온라인 전환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중시하는 소비자를 중심으로 온라인 거래 비중이 급증하고 있다"면서 "화장품의 전체 온라인쇼핑 대비 모바일쇼핑 비중이 60%대 초반으로 다른 제품보다 아직 낮기 때문에 앞으로 성장 가능성은 더욱 크다"고 내다봤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