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9 목 17:11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올해 추석연휴 국내 여행지 '북적'
  • 윤세훈 기자
  • 승인 2019.09.12 06:36 ㅣ 수정 2019.09.12 07:07  
  • 댓글 0

예년보다 짧은 나흘 연휴에, 반일 감정 악화로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겹치면서 올 추석에는 국내 여행지가 특수를 누리고 있다.

12일 티몬은 추석 연휴 기간인 12∼15일 여행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추석보다 해외여행 매출이 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대신 국내 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지난해보다 늘었다.

8월 20일∼9월 9일 3주간 국내 호텔과 리조트 매출은 지난해 추석 같은 기간보다 43%가량 상승했고 기차여행 상품도 39% 증가했다.

테마파크 상품 매출은 640%, 체험·레포츠 상품은 143%, 아쿠아리움은 78% 각각 증가했다.

티몬 관계자는 "연휴가 4일로 짧아 해외여행보다는 실속있는 국내 여행을 찾는 사람들이 증가했다"며 "해외여행을 가는 사람들도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동남아로 눈을 돌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티몬이 추석 연휴 기간 항공권 매출 순위를 분석한 결과, 일본으로 향하는 발길이 사실상 끊겼다.

지난해 추석에는 베트남 다낭(1위)에 이어 오사카(2위), 후쿠오카(3위), 도쿄(6위) 등 일본 여행지가 인기를 끌었지만, 올해는 일본 오사카(9위)만 겨우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는 대만 타이베이가 1위를 차지했고 베트남 다낭(2위), 필리핀 세부(3위), 베트남 하노이(4위), 태국 방콕(5위) 등 동남아시아 여행지가 주목을 받으면서 상위권을 점령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