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6 월 11:13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SK실트론, 듀폰 웨이퍼 사업부 인수"전기차 시장 공략…연내 인수 절차 마무리"
  • 윤세훈 기자
  • 승인 2019.09.10 17:15 ㅣ 수정 2019.09.10 17:15  
  • 댓글 0

SK그룹 반도체 웨이퍼 제조사 SK실트론이 미국 듀폰(DuPont)의 실리콘 카바이드(SiC) 웨이퍼 사업부를 인수한다.

SiC 웨이퍼는 전기차에 사용되는 전력 반도체용 웨이퍼로 주목받고 있어 이번 인수로 SK그룹의 전기차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 의지를 엿볼 수 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10일 SK실트론은 이사회를 열고 SiC 웨이퍼 사업부를 4억5천만달러(약 5천3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SiC 웨이퍼는 실리카(SiO2)와 카본(C)을 높은 온도로 가열해 제조하는 인공 화합물 실리콘 카바이드를 소재로 한 제품으로 일반 실리콘 웨이퍼보다 높은 전압과 온도를 견디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SiC 웨이퍼를 기반으로 만들어지는 전기자동차, 통신용 전력 반도체의 글로벌 시장 규모는 올해 13억달러(약 1조5천억원)에서 2025년 52억달러(약 6조2천억원)로 성장할 전망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에 업계에서는 SK그룹이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SKC의 동박 사업과 함께 고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 분야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는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SK실트론에 따르면 듀폰의 SiC 웨이퍼 사업부는 독자 생산설비 설계 및 운영 노하우 등을 바탕으로 미국, 유럽 등 대형 전력 반도체 제조사를 대상으로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자체 기술을 보유한 업체는 듀폰을 포함한 소수 기업에 불과해 공급량이 많지 않고 제품 단가가 높다.

SK실트론 관계자는 "이번 인수는 빠른 시장 진입을 위한 것으로 향후 미국 현지 연구개발(R&D) 및 생산시설 강화를 통해 경쟁력을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SK실트론과 듀폰은 국내외 인허가 승인을 거쳐 올해 안에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