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9 목 17:11
HOME 뉴스 정부·정치
달탐사 궤도선 발사, '기술 한계'로 연기과기부, 2020년 12월서 2022년 7월로 19개월 뒤로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9.09.10 11:32 ㅣ 수정 2019.09.10 12:31  
  • 댓글 0

궤도선 중량 550㎏→678㎏로 변경…달궤도 원궤도→원+타원궤도로 수정

내년 12월 예정이던 달탐사 궤도선 발사가 2022년 7월로 19개월 연기됐다.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세종에서 국가우주위원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달 탐사 사업계획 변경안'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달 궤도선은 달 주위를 돌며 지형관측, 착륙선 착륙지점 정보 수집, 우주 인터넷 기술 검증 실험 등을 진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궤도선에는 국내에서 개발한 고해상도 카메라, 광시야 편광 카메라, 달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분광기, 우주 인터넷 시험 장비 등 5개의 장비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개발하는 섀도 카메라 등 탑재체 총 6기가 실린다. 궤도선 발사 업체로는 미국의 스페이스X가 선정됐다.

위원회는 애초 550㎏으로 맞출 계획이었던 궤도선 총 중량을 678㎏으로 128㎏ 늘리기로 결정했다. 이는 상세설계와 시험모델 개발과정에서 기술적 한계로 경량화에 어려움을 겪어 설계 변경을 요구한 연구진의 의견을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원궤도(100×100km)에서만 12개월 운영하려던 계획에서 연료문제를 고려, 9개월은 타원궤도(고도 100×300km)에서 운영한 뒤 원궤도(100×100km)에서 3개월 운영하는 식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다만 구체적인 임무궤도 구성은 탑재체 기관과 협의해야 하는 상황이다.

달궤도선 사업 기간이 19개월 연장됨에 따라 총사업비도 기존 1천978억원에서 약 288억원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증액범위는 한국연구재단의 정밀 산정과 기재부, 과기혁신본부 등 재정당국과 협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이런 일정변경은 오래전부터 예견된 것이다. 연구 현장에서 중량 증가로 연료 부족과 임무 기간 단축 가능성 등 다양한 우려가 꾸준히 제기돼왔기 때문이다. 결국 678㎏급 궤도선으로 임무수행이 가능하다는 의견과 재설계가 불가피하다는 의견도 대립하면서 사업이 지연되는 결과를 낳았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작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자체점검을 실시하게 했다. 또 올해 1월부터 8월까지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평가단을 운영하며 연구자 간 이견을 조정하며 이런 해법을 도출했다.

점검평가단은 '목표 중량 조정', '발사 기간 연기', '임무궤도 최적화' 등 세 가지 제안 외에도 항우연 내부의 위험관리 기능을 강화하고 연구인력을 보강할 것을 권고했다. 기술적인 사항이 합리적으로 결정될 수 있게, 외부전문가의 상시적인 점검 체계를 강화할 것도 제시했다.

문미옥 1차관은 "연구자 간 다양한 의견이 자유롭게 개진되고 전문가 사회에서 자체적으로 논의해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성숙한 연구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