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6 월 11:30
HOME 뉴스 사회문화
"세계 車업계, 작년 온실가스 48억t 배출"그린피스 "2028년까지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 중단해야"
  • 윤세훈 기자
  • 승인 2019.09.10 08:02 ㅣ 수정 2019.09.10 08:02  
  • 댓글 0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회사에서 판매된 자동차의 탄소발자국이 48억t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9% 수준이다.

탄소발자국이란 자동차 생산부터 사용(10년간 20만㎞ 운행), 폐기까지 자동차 생애에서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총량을 뜻한다.

10일 그린피스가 발표한 '무너지는 기후: 자동차 산업이 불러온 위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탄소발자국이 가장 큰 회사는 폭스바겐 그룹으로 5억8천200만t에 이르렀다. 자동차 1대당 평균 탄소발자국은 53.8t이었다. 폭스바겐의 지난해 자동차 판매량은 1천80만대로 전 세계 1위였다.

현대·기아차의 탄소발자국은 4억100만t으로 업계 5위 수준이었으며, 1대당 평균 탄소발자국은 54t이었다.

그린피스는 "내연기관 자동차의 평균 탄소발자국은 50t대이지만 전기차는 생산부터 사용, 폐기까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량이 20t대에 불과하며 이른 시일 내 한 자릿수로 떨어질 전망"이라며 "자동차를 없앨 수 없다면 전기차로 전환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린피스는 '지구온난화 1.5도' 정책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자동차 회사들이 지금과 같은 전략을 펼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구온난화 1.5도'란 산업화 이전인 1850∼1900년 수준 대비 전 지구 평균 기온이 1.5도 이상 올라가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정책이다.

그린피스는 우선 자동차 회사들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자동차 조립은 물론 부품 업체들의 공급 과정을 포함해 자동차 1대를 만들기 위해 배출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실제 도로 주행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량과 자동차 회사들이 주장하는 공식 연비의 차이가 크지 않게 검증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상대적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점유율을 늘리는 정책도 수정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유럽에서 SUV 판매 비중은 2008년 8%에서 지난해 32%로 4배 이상 늘었고, 미국은 SUV의 시장점유율이 69%에 이른다.

그린피스는 궁극적으로는 2025년까지 순수 내연기관차를, 2028년까지는 하이브리드 차량을 포함한 모든 내연기관차의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린피스는 "2028년까지 내연기관 차량의 판매를 전면 중단해야 지구온난화 1.5도 정책 달성을 기대할 수 있다"며 "사업 모델도 지금처럼 단순히 많은 자동차를 생산하는 것을 넘어 차량 공유 등 혁신적인 서비스 개발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