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9 목 17:11
HOME 뉴스 경제ㆍ산업
기아차 전기차, 이마트서 초급속 충전기 우선 사용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9.09.10 07:54 ㅣ 수정 2019.09.10 09:26  
  • 댓글 0

기아자동차는 이마트, 에스트래픽과 함께 전기차 우선 충전서비스를 한다.

기아차 전기차 고객이 전국 21개 이마트 주요 지점에 설치된 초급속 충전기를 우선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10일 기아차는 기아차 충전 파트너사인 에스트래픽의 앱 'EVRO'에서 이마트의 기아차 우선 사용 100kW급 충전기 27기가 사용 가능한지 확인하고 예약, 인증, 간편 결제 등을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 기아자동차는 이마트에서 전기차 우선 충전서비스를 시작한다.

100kW급 충전기는 쏘울 EV 기준으로 80% 충전에 54분이 소요된다.

또, 이마트에 설치된 '일렉트로 하이퍼 차져 스테이션'의 충전소 이용 시 기아 레드포인트를 월 2만원, 연 24만원 한도에서 사용할 수 있다.

기아차는 "충전기 사용이 가능한지 불확실한 점, 충전 대기시간이 길고 인증과 결제가 복잡한 점과 같은 충전 인프라의 문제점이 다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