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22 화 17:23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포르쉐 파나메라·카이엔 등 3만8천대 리콜현대차 트럭 올뉴마이티도 화재발생 가능성 리콜
  • 사회팀
  • 승인 2019.08.15 13:19 ㅣ 수정 2019.08.15 13:19  
  • 댓글 0

현대자동차 트럭 올 뉴 마이티와 포르쉐 파나메라, 기블리 등 10개 차종 3만8천117대가 제작 결함으로 리콜된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뉴 마이티(QT) 3만2천637대는 풍량 조절 스위치 내부단자 과열로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된다.
FMK가 수입·판매한 마세라티 기블리·르반떼 등 1천383대는 LED 전조등 안전기준 문제로 리콜된다.

LED 전조등의 조사각(照射角)이 안전기준보다 높게 설정돼 야간 운행 시 맞은편에서 오는 차량 운전자에게 눈부심 현상을 일으켜 사고를 일으킬 가능성이 발견됐다.

포르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파나메라 2천603대와 카이엔 636대 등 3천239대는 변속레버 케이블 플라스틱 부싱이 내구성 부족으로 파손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 조치됐다.

이 결함으로 운전자가 레버로 변속을 하더라도 변속이 제대로 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불모터스가 수입·판매한 푸조 2008 858대는 타이어 공기업이 낮아도 경고등이 들어오지 않는 문제가 발견돼 리콜된다.

자동차관리법에 따르면 자동차에 장착된 타이어 중 1개의 운행공기압이 20%가 줄어드는 등 조건이 되면 공기압 경고장치 자동표시기가 켜져야 하지만, 타이어 공기압 경고장치의 임계값이 높게 설정돼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콜 대상 차량 관련 정보는 현대자동차(☎ 080-200-6000), FMK 마세라티(☎ 1600-0036), 포르쉐코리아(☎ 02-2055-9110), 한불모터스(☎ 02-3408-1654)로 문의하면 된다.

해당 제작사는 리콜 대상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리콜 시행 전 자비로 수리한 경우는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는 자동차 제작결함 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 080-357-2500)를 운영하고 있다. 홈페이지에서 차량 번호를 입력하면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내용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