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22 화 17:23
HOME 뉴스 ICTㆍ과학
LGU+, 'U+브라보라이브폰'·요금제 3종 출시중장년층 전용 겨냥 전략상품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9.08.15 10:08 ㅣ 수정 2019.08.15 10:08  
  • 댓글 0

LG유플러스는 중장년층 전용 스마트폰 'U+ 브라보라이프폰'과 시니어 요금제 3종을 출시했다.

15일 회사 측은 U+ 브라보라이프폰은 LG유플러스 전용폰 삼성전자 '갤럭시 J4+'를 기반으로 LG유플러스와 협력사인 키위플러스가 함께 개발한 스마트폰이라고 밝혔다.

출고가는 29만9천200원이고 최대 공시지원금(22만1천원) 적용 시 7만8천200원에 살 수 있다.

건강, 취미, 여행, 은퇴 후 삶 등 시니어 세대에게 필요한 정보를 선 탑재 앱 'U+ 브라보라이프'에 담았다. 서울대병원 전문의와 공동 제작한 단독 콘텐츠 '우리집 주치의'를 비롯해 1만3천여개의 맞춤형 볼거리를 제공한다.

'브라보뮤직' 앱에서는 시니어 세대가 선호하는 음원 200여곡을 기본 저장, 제공한다. 자녀 스마트폰과 연동해 실시간으로 위치를 확인하고, 일정을 관리하는 등 편의 기능도 제공된다.

큰 글씨와 그림으로 작성된 쉬운 사용 설명서, 중장년층에 호응이 높은 다이어리형 케이스가 함께 동봉된다.

함께 출시된 '추가 요금 걱정 없는 데이터 시니어 69 요금제'는 월 6만9천원(VAT포함)에 매일 5GB(소진 시 5Mbps 속도제한)를 제공한다.

'추가 요금 걱정 없는 데이터 시니어 49 요금제'는 월 4만9천원에 데이터 5GB(소진 시 1Mbps 속도제한)를, 'LTE 데이터 시니어 33 요금제'는 월 3만3천원에 데이터 1.7GB를 제공한다.

박종욱 LG유플러스 모바일상품그룹장(전무)은 "시니어층의 모바일 콘텐츠 이용과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하면서 이에 알맞은 사용자환경(UI)·앱 콘텐츠부터 설명서·단말케이스·요금제까지 최적화된 서비스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