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0 화 21:20
HOME 뉴스 국제 핫이슈
"北, 가상화폐 취득 위해 IT기술자 수백명 해외 파견"니혼게이자이, 유엔 보고서 입수 보도
  • 국제팀
  • 승인 2019.08.10 12:50 ㅣ 수정 2019.08.10 20:43  
  • 댓글 0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대북 제재 이행상황을 조사하는 전문가 패널의 보고서에 북한이 정보기술(IT)에 정통한 노동자 수백명을 해외에 파견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최근 니혼게이자이는 '입수한 보고서 원안'을 입수했다며 "보고서는 북한이 소프트웨어 개발자 등 IT에 정통한 기술노동자를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중동 등에 수백명을 보내 위법하게 가상화폐를 취득하는 공작을 맡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견업체 책임자는 명의상 현지인으로 돼있어서 북한이 실질적으로 운영하는 회사라는 점을 감추고 있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이러한 노동자는 매월 3천~5천달러를 벌어 북한에 외화로 보내고 있다고 한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노동자 파견은 북한에서 핵·탄도미사일 개발 계획을 총괄하는 부서가 맡고 있다"며 "노동자가 해외에서 번 외화를 안보리 제재 결의가 금지한 핵·미사일 관련 무기 개발에 충당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보고서가) 제재 하에서 자금을 획득하기 위해 북한 군부가 주도해 가상화폐를 부정 채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고도 설명했다.

신문은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군에 가상화폐에 관한 전문 부서를 설치, 컴퓨터를 사용해 가상화폐를 얻는 채굴 작업을 벌이게 하고 있다"며 "어떤 가상화폐를 약 260만엔 상당 채굴한 사례도 있지만, 전량은 파악할 수 없다고 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의 자금 조달에 대해 사이버 공격에 의한 비율이 다른 수단과 비교해 높아지고 있다고 (보고서가)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올해 들어 1~4월 최소한 127회에 93만t의 석탄을 밀수출해 9천300만 달러를 취득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앞서 로이터통신과 AP통신 등은 보고서가 북한이 광범위하고 점점 더 정교한 방법으로 은행이나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사이버 해킹을 감행, 20억달러(약 2조4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탈취했다고 전한 바 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