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5 일 20:39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최기영 " 인공지능·반도체 설계 전문가"
  • 과학팀
  • 승인 2019.08.09 19:23 ㅣ 수정 2019.08.09 19:23  
  • 댓글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최기영(64)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는 대표적인 인공지능(AI) 및 반도체 설계 전문가로 손꼽힌다.

약 30년간 서울대 교수로 첨단 ICT(정보통신기술) 분야의 연구개발(R&D)과 인력 양성에 매진해와 과학기술과 ICT, 4차 산업혁명 주무부처인 과기정통부의 수장으로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국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R&D) 강화가 절실한 상황에서, 관련 분야 전문성을 인정받아 발탁된 것으로 풀이된다.

▲ 최기영 과기부장관 후보자.

최 후보자는 사람의 뇌를 닮은 AI 반도체 개발 연구를 하는 뉴럴프로세싱연구센터(NPRC) 센터장을 맡고 있다.

연구 외에 외부 활동은 거의 하지 않지만, 반도체공학회 수석부회장으로서 지난달 출범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능형반도체 포럼'에는 참여하고 있다. 이 포럼은 지능형 반도체 기술의 최신 동향과 발전 방향을 공유하고 인력 양성과 표준화, 산학협력 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구성됐다.

서울대 전자공학과 출신으로 카이스트에서 전기 및 전자공학 석사학위를,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전기공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78~1983년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사에서, 1989~1991년 미국 케이던스 디자인 시스템에서 각각 일했다. 1991년부터는 서울대 교수로 저전력 반도체 시스템을 연구해왔다. 뛰어난 연구 업적을 인정받아 2016년에는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의 최고 등급인 석학회원이 됐다.

학계에서 최 후보자는 '진중한 연구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한 대학교수는 "연구에만 집중했다. 학생들에겐 친절하고 학계에선 신망이 두텁다"고 말했다.

작년에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한 아파트의 '경비실에 에어컨을 설치한 교수 부부'라는 미담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최 후보자의 부인은 백은옥 한양대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교수다.

'최무영 교수의 물리학 강의'라는 대중서로 잘 알려진 최무영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가 최 후보자의 동생이다. 도올 김용옥 선생의 부인인 최영애 전 연세대 중어중문학과 교수는 후보자의 누나다.

▲ 서울(64) ▲ 서울 중앙고 ▲ 서울대 전자공학과 ▲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 석사 ▲ 미국 스탠퍼드대 전기공학 박사 ▲ 금성사 중앙연구소 연구원 ▲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연합>

과학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과학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