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19 월 12:25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친환경차 수출 6년 평균 33% 증가자동차산업협회 "R&D·설비투자 세액공제 늘려 경쟁력 강화해야"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9.07.17 07:58 ㅣ 수정 2019.07.17 08:01  
  • 댓글 0

친환경차 수출이 크게 증가하며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가고 있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자동차 수출이 2012∼2018년에 연평균 4.2% 감소했지만 친환경차 수출은 33.1% 증가하며 대조를 이뤘다고 밝혔다.

지난해 친환경차 수출은 19만6천대로 늘어 전체 자동차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8.0%로 올라섰다.

올해 4월까지는 작년 동기대비 28.5% 늘었고 수출 비중은 9.3%다.

친환경차 수출 급증에는 공급 증가가 한 요인이다.

지난해 하이브리드, 순수 전기차, 수소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 14종이 투입됐다.

친환경차 기술경쟁력도 강화하고 있다. 현대차 아이오닉전기차는 2017∼2018년 미국 판매 소형차 중 연료효율이 가장 우수한 자동차로 선정됐다.

각국에서 친환경차 지원정책도 활발하다.

미국은 전기차 구매자에게 7천500달러 세금공제와 도로통행 우대혜택을 준다. 이스라엘은 하이브리드차량 구매세를 일반차량의 4분의 1 수준으로 깎아준다.

이에 따라 글로벌 친환경차 수요는 5년간 연평균 21.2% 증가해 2016년 245만대에서 2018년 408만대로 성장했다.

수출실적은 2014년까지 북미지역이 90% 이상이었지만 2015년부터 유럽연합(EU) 지역으로 수출이 본격화되면서 지난해에는 최대 수출지역(45.7%)으로 부상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1위이고 이스라엘, 영국, 독일, 스페인 순이다.

차종별로는 하이브리드차(PHEV 포함)가 80.3%이고 전기차(FCEV 포함)가 19.7%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은 "자동차연구기관인 IHS는 2030년에는 전세계 자동차 판매중 친환경차가 5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친환경차 수출을 지속 확대하기 위해 핵심 부품·소재 개발이 활성화되도록 정부차원에서 기업의 연구개발과 설비투자 세제지원을 프랑스나 일본 수준으로 획기적으로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