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19 월 08:02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KT, 영농태양광 사업 추진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9.07.16 15:16 ㅣ 수정 2019.07.16 15:16  
  • 댓글 0

KT는 태양광 일체형 버섯 재배의 실증을 마치고 영농과 태양광 발전을 결합한 영농태양광 융복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16일 KT는 지난해 9월 청운표고㈜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 청운농장에 지붕 태양광 일체형 재배사를 구축해 버섯재배 및 각종 인허가 실증을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이 실증으로 표고 생산에 최적화된 표준 설계를 확보했고, KT 기가 스마트팜 환경제어를 통해 예측했던 생산성을 성공적으로 검증했다고 KT는 설명했다.

▲ 지붕 태양광 일체형 재배사를 구축한 경기도 이천시 청운표고 농장에서 버섯재배 및 각종 인허가에 대한 실증을 마친 조해석(오른쪽)씨와 서강화 씨가 영농태양광 사업을 소개하고 있다.

또 재배사 건축부터 태양광 발전 인허가·준공까지 전체 업무 프로세스를 최적화해 구축 기간도 단축했다.

KT 영농태양광 시설은 지붕 태양광 일체형 식물재배시설로, 외부 환경 영향을 받지 않게 강화된 단열성능과 공조 설비가 탑재돼 있다.

또 ICT 기반 운영 솔루션으로 재배사 내 온도·습도·이산화탄소(CO₂) 등 재배환경을 최적으로 제어하고 태양광 발전현황 24시간 원격관제, 지능형 CCTV를 통한 재배사 안팎 보안 관리 등을 지원한다.

KT는 농민에게 조건에 맞는 부지의 선정, 수익성 분석, 표준설계 제공 등 종합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