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19 월 08:26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아우디 코리아 'Q7 45 TFSI' 사전계약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9.07.16 08:39 ㅣ 수정 2019.07.16 10:32  
  • 댓글 0

아우디 코리아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아우디 Q7 45 TFSI 콰트로' 2019년식 모델의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16일부터 국내에 판매되는 Q7은 2016년 출시된 2세대 Q7의 2019년형 모델로, 아우디가 올해 6월 공개한 Q7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은 아니다.

또한 Q7의 여러 트림 가운데 'Q7 45 TFSI 콰트로' 모델만 판매된다.

2.0ℓ 직분사 터보차저(TFSI) 엔진과 8단 팁트로닉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252마력, 최대토크 37.7㎏·m의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아우디의 상시 사륜구동 기술인 콰트로가 적용됐으며 공인연비는 복합연비 기준 8.6㎞/ℓ다.

판매가격은 부가가치세 포함, 개별소비세 인하를 기준으로 7천848만5천원이다.

일각에서는 아우디 코리아가 지난해 수도권 저공해차 의무판매 비율에 따라 A3 가솔린 모델을 한정 수량 할인판매를 한 것처럼 Q7도 6천만원대로 할인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정상 가격으로 책정했다.

Q7 45 TFSI 콰트로 사전계약에 따라 아우디 코리아는 지난 4월부터 판매 대수가 0인 기록을 이르면 다음 달 종료하게 된다.

아우디 코리아는 올해 들어 'A6 TFSI' 모델만 인증을 통과해 1∼3월 2천560대를 판매했으며 4월부터는 재고 물량이 없어 판매가 중단됐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