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19 월 12:25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박영선 "부품·소재 산업 독립선언 준비"취임 100일 메시지 "중소벤처 위한 신산업 국가기반 만들 것"
  • 산업팀
  • 승인 2019.07.16 07:46 ㅣ 수정 2019.07.16 07:46  
  • 댓글 0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중소벤처기업들과 함께 우리 부품·소재 산업의 독립선언을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16일 박 장관은 직원과 정책 고객을 대상으로 한 취임 100일 메시지를 통해 "저는 4차 산업혁명 시대 '9988'(사업장의 99%, 근로자의 88%)인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신산업 국가기반을 만들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제조와 기술 기반 스타트업을 적극 육성하고, 부품·소재 기업과 소공인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직접적으로 일본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한일갈등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나온 이 같은 발언은 중소벤처기업의 역량 강화 전략인 동시에 산업 체질의 개선을 통한 '극일' 비전을 밝힌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아울러 박 장관은 "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연결한 '미래공장'을 중심으로 스마트공장 제조혁신을 이뤄야 4차 산업혁명 선도국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중소벤처를 위한 국가 제조 데이터센터 플랫폼을 만들고, AI를 접목해 제품혁신, 공정혁신, 나아가 제조혁신을 이뤄야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제2벤처 붐의 현실화를 위해서는 "스타트업을 글로벌화해 스타트업 강국으로 도약하고,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스타트업)이 경제계의 새로운 주체로서 활력을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골목상권 르네상스 시대'를 향해 소상공인·자영업의 새로운 경쟁력을 온라인 시장에서 찾겠다"며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제정 추진 및 전통시장 지원을 약속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