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19 월 08:26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박용만 "'공유주방 승인' 식약처에 감사"외식스타트업 대표들과 서울식약청 방문…"미래사업 '천사' 돼달라"
  • 산업팀
  • 승인 2019.07.15 13:02 ㅣ 수정 2019.07.15 13:02  
  • 댓글 0
▲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회장

'규제개혁 전도사'를 자처하는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회장이 외식 스타트업의 청년 대표들과 함께 양천구 목동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을 찾았다.

15일 방문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11일 ICT 규제 샌드박스 심의위원회를 통해 1개 주방을 여러 사업자가 이용할 수 있도록 공유주방 관련 규제를 완화한 데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이뤄졌다.

박 회장은 이 자리에서 식약처 이의경 처장과 한상배 식품안전정책국장, 김현정 식품안전정책과장 등 담당자를 만나 "공유주방이 골목식당, 치킨집으로 일컬어지는 초영세 스타트업에 큰 인기인데, 샌드박스를 활용해 속도감 있게 해결해 주셨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매일 430여개 음식점이 생기고, 370여개는 폐업하는 게 외식업계의 현실"이라며 "'4평의 기적'이라고 불리는 공유주방이 '골목식당 실험실' 역할을 톡톡히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공무원 한 분 한 분을 모두 다 업어드리고 싶은 심정"이라며 거듭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어 박 회장은 "최근 스타트업들을 만나보니 기성세대가 만든 규제라는 '덫'을 빠져나오려 애쓰는 모습이 안타까웠다"면서 "식약처가 미래사업의 새길 여는 '천사(Angel)'가 돼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식약처의 공유주방 샌드박스 승인사례가 산업, 금융 부문의 규제 샌드박스로 더 확산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안전 규제는 더 강화해 경쟁력을 높이도록 도와주시고, 국민 편의를 위한 규제는 과감하게 풀어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방문에는 공유주방 '위쿡'을 운영하는 심플프로젝트컴퍼니의 김기웅 대표, 일상 건강식 개발 스타트업 '그래잇'의 양승만 대표 등이 동행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