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22 화 07:5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LG전자, 뉴욕 맨해튼에 '카페 올레드'컬러 컨설팅업체 '팬톤'과 협업…올레드TV 신제품 10대 설치
  • 윤승훈 기자
  • 승인 2019.07.14 11:06 ㅣ 수정 2019.07.14 11:06  
  • 댓글 0

미국 뉴욕의 중심 맨해튼에 'LG 카페 올레드(Cafe OLED)'가 오픈했다.

14일 LG전자는 현지시간 지난 12일부터 사흘간 맨해튼에 212㎡ 규모의 '카페 올레드'를 열고 방문객들이 음료를 즐기면서 '여름 컬러'를 주제로 이색체험을 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카페 올레드는 LG 올레드TV를 통해 세계적인 컬러 컨설팅업체인 '팬톤 컬러 인스티튜트(Pantone Color Institute)'가 선정한 올해의 여름 컬러를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 LG전자가 현지시간 12∼14일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운영한 '카페 올레드'를 찾은 현지 소비자들이 LG 올레드TV 화면을 통해 올해의 여름 컬러를 감상하고 있다.

팬톤이 선정한 올해 여름 컬러는 ▲ 공작새의 화려함에서 영감을 얻은 '핑크 피코크(Pink Peacock)' ▲ 상큼한 오렌지 색상의 '튜메릭(Tumeric)' ▲ 골드빛을 머금은 노란색 계열의 '아스펜 골드(Aspen Gold)' ▲ 노란빛이 감도는 녹색 계열의 '페퍼 스템(Pepper Stem)' 등 4종이다.

LG전자는 이곳에 두께가 3.85㎜에 불과해 종이처럼 벽에 붙일 수 있는 월페이퍼 디자인의 'LG 시그니처 올레드TV W'를 비롯해 2019년형 LG 올레드TV 신제품 10대를 설치했다.

또 호주 아티스트인 데이비드 맥레오드가 제작한 디지털 아트 작품을 선보이고, 유명 셰프인 아미라 카셈은 팬톤의 여름 컬러를 활용해 만든 라떼와 케이크 등을 제공했다.

팬톤의 로리 프레스맨 부사장은 "완벽한 블랙을 구현하는 LG 올레드TV는 다양한 컬러를 더욱 풍부하고 아름답게 보여준다"면서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실감 나는 컬러 이미지를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