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7 수 19:27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유럽연합 16~74세 56%가 SNS 이용덴마크 79% 최고·프랑스 42% 최저
  • 국제팀
  • 승인 2019.07.14 06:53 ㅣ 수정 2019.07.14 06:53  
  • 댓글 0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의 16~74세 인구 가운데 절반 이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EU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에 따르면 작년 기준으로 EU 28개 회원국의 16~74세 인구 가운데 56%가 SNS를 이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EU 회원국 국민의 SNS 이용은 지난 2011년 첫 조사 때 38%를 기록한 이후 매년 꾸준히 증가해왔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EU 회원국 가운데 SNS 이용자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덴마크로 16~74세 인구 10명 가운데 8명꼴(79%)이었고, 벨기에(73%), 스웨덴·영국(각 70%) 등이 그 뒤를 따랐다.

반면에 프랑스의 SNS 이용률은 42%에 머물렀고, 이탈리아(46%) 슬로베니아(49%) 등도 절반이 안 됐다.

16~24세 젊은 층의 경우 10명 가운데 약 9명꼴(88%)로 SNS를 이용하고 있었다.

특히 체코, 덴마크, 크로아티아의 경우 SNS 이용자가 97%로 조사됐지만 가장 이용자 비율이 낮은 프랑스(77%)와 이탈리아(79%)는 80%에 미치지 않았다.

65~74세 노년층의 경우 19%만이 SNS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젊은 층(16~24세, 88%)과의 세대 간 격차가 컸다.

노년층의 경우 덴마크의 SNS 이용자 비율이 46%로 가장 높았고, 불가리아(8%), 그리스(9%) 등은 가장 낮은 국가로 나타났다.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