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21 일 18:10
HOME 뉴스 경제ㆍ산업
SK이노-제주클린에너지, 폐플라스틱 친환경협업
  • 산업팀
  • 승인 2019.07.12 09:49 ㅣ 수정 2019.07.12 09:49  
  • 댓글 0

SK이노베이션은 폐기물 처리업체 제주클린에너지와 손잡고 '열분해 유화기술'을 활용한 환경문제 해결에 나선다고 밝혔다.

12일 회사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 이성준 기술혁신연구원장과 제주클린에너지 김태윤 대표 등 관계자들은 지난 11일 제주시 제주클린에너지 본사에서 열분해 유화기술 고도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열분해 유화기술은 폐플라스틱과 폐비닐을 가열 분해해 석유화학 원료를 만들어내는 기술로 제주클린에너지는 이 기술을 활용해 지난 2013년부터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은 석유화학 연구개발(R&D) 역량으로 제주클린에너지의 기술을 개선, 최적화하고 확대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성준 원장은 "제주클린에너지의 기술에 SK이노베이션의 역량과 노하우가 더해진다면 공정 최적화, 정제연료유 고부가화 등 다양한 측면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에도 관련 업체들과 기술 협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