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21 일 12:22
HOME 뉴스 경제ㆍ산업
30대 그룹 총수들, 日 수출규제 대응 논의차 청와대行삼성·롯데 등은 CEO가 참석…경제단체서 전경련은 제외
  • 산업팀
  • 승인 2019.07.10 12:03 ㅣ 수정 2019.07.10 17:21  
  • 댓글 0

30대 그룹 총수와 최고경영자(CEO)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하는 회의에 대거 참석했다.

10일 회의에 참석한 기업인은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34개 가운데 30개 기업의 총수 또는 CEO 등 30명에 이른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SK 최태원 회장, LG 구광모 회장, 포스코 최정우 회장, 한화 김승연 회장, GS 허창수 회장 등 재계 거물들이 총출동했다.

다만, 삼성과 롯데는 그룹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이 현재 일본 출장 중으로 각각 윤부근 부회장과 황각규 부회장이 대신 참석했다.

아울러 농협 김병원 회장과 현대중공업 정기선 부사장,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KT 황창규 회장, 한진 조원태 회장, 두산 박정원 회장, LS 구자열 회장,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 현대백화점 정지선 회장, 효성 조현준 회장, 한국투자금융 김남구 부회장,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 영풍 장형진 회장, 하림 김홍국 회장, 교보생명보험 신창재 회장, 금호아시아나 이원태 부회장, KT&G 백복인 사장, 코오롱 안병덕 부회장, OC 이우현 부회장, 카카오 김범수 의장, HDC 정몽규 회장, KCC 정몽진 회장 등도 청와대에 모였다.

경제단체에서는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과 경영자총협회 손경식 회장,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회장, 중견기업연합회 강호갑 회장 등 4명이 참석했다.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회장은 해외 출장으로 참석하지 못했으며,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초청을 받지 못해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GS그룹 회장 자격으로 참여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