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19 월 09:26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유성엽 "내년 최저임금 동결 바람직""근로소득세 인하·유류세 폐지해야"
  • 정치팀
  • 승인 2019.07.09 16:16 ㅣ 수정 2019.07.09 16:16  
  • 댓글 0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는 "내년도 최저임금은 동결이 바람직하지만, 정 어렵다면 적어도 업종별 차등지급이라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9일 유 원내대표는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업종별 특성을 무시하고 최저임금을 일괄 지급하는 것은 오히려 평등이 아닌 차별"이라며 "소상공인과 농민에 대한 차등적용을 검토하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

그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성적이 이명박·박근혜 정부보다 더 나빠지고 있다"며 "소득주도성장의 의도는 이해할 수 있으나 방법이 완전히 틀렸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진정 소득을 늘리려면 감세를 해야 한다"며 "근로소득세를 대폭 낮추고 유류세 역시 즉각 폐지해 국민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유 원내대표는 "재정확장은 답이 아니다. 열이 난다고 해서 해열제만 먹이는 것은 임시방편"이라며 "지금 필요한 정책이 바로 공공부문 축소 개혁"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세금으로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미래를 팔아 현재를 사는 것일 뿐"이라며 "반드시 나태하고 방만한 공공부문을 대폭 축소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여기서 확보한 재원으로 사회안전망을 튼튼하게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노동의 유연성을 높이는 노동개혁을 반드시 이뤄야 나라 경쟁력이 살아나고 장기 불황의 늪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유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추진 중인 경제원탁토론회에 대해 "3당 교섭단체만 참여하는 토론회는 아무런 의미도 없다"며 "정부와 5당, 전문가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경제 살리기 국민 참여회의' 구성을 강력히 주문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 원내대표는 국회 개혁과 관련,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국회에 적용해 일하지 않으면 월급과 수당 등 어떤 지원도 하지 않는 법률을 제정하고자 한다"며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선거제 개혁에 대해 "패스트트랙에 올린 개정안은 반쪽짜리에 불과하다"며 사실상 의원정수 확대를 제안했다.

▲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