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21 일 17:55
HOME 뉴스 국제 핫이슈
中 칭화유니, 반도체 D램 사업 진출 선언
  • 국제팀
  • 승인 2019.07.07 06:53 ㅣ 수정 2019.07.07 06:53  
  • 댓글 0

중국 반도체 기업인 칭화유니그룹(淸華紫光)이 D램 사업 진출을 공식 선언하면서 글로벌 메모리 시장에 미칠 파장에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7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D램익스체인지 등에 따르면 칭화유니는 지난달 30일 자체 D램 사업군을 새로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최근 출범한 D램 사업군의 회장에는 댜오스징 전 중국 공업정보화부 정보처장이, 최고경영자(CEO)에는 가오치취안(高啓全) 전 대만 이노테라 회장이 각각 임명됐다.

칭화유니는 지난 2015년 세계 3위 D램 업체인 미국 마이크론을 인수하려다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에서 불허 결정을 내리면서 실패한 뒤 자회사인 양쯔메모리(YMTC·長江存儲)를 통해 낸드플래시만 생산하고 있다.

중국에는 현재 이노트론과 푸젠진화(福建晉華·JHICC)가 각각 모바일 D램과 스페셜티 D램을 생산하고 있으나 기술 수준이 낮고 출하량도 많지 않아 업계 내에서 입지는 미미한 상태다.

그러나 칭화유니가 낸드플래시에 이어 D램 사업까지 본격화할 경우 중국 정부의 '반도체 굴기' 정책을 기반으로 대규모 설비·연구개발(R&D) 투자에 나서면서 글로벌 영향력을 키울 가능성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D램익스체인지도 보고서에서 "칭화유니는 이미 자회사인 YMTC 생산라인 건설 경험이 있고, 기술력도 상당 부분 확보하고 있어 D램 사업 진출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면서 특히 지방정부 등의 대규모 재정 지원도 든든한 힘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업계에서는 칭화유니가 당장 글로벌 D램 시장의 수급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 하겠지만 중국 정부의 정책적 지원을 바탕으로 급성장할 경우 업계 판도를 뒤흔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올 1분기 기준으로 전세계 D램 시장점유율은 삼성전자가 42.7%로 압도적인 1위였으며, SK하이닉스(29.9%)와 마이크론(23.0%)이 그 뒤를 잇는 등 사실상 이들 '빅3'가 장악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칭화유니가 D램까지 사업을 확장한다는 것은 어쨌든 위협 요소"라면서 "다만 공정 기술을 어느 수준에서 확보하고 있느냐에 따라 파괴력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