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8 수 11:39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KT, 에릭슨·노키아와 5G 기술 고도화 협력
  • 윤승훈 기자
  • 승인 2019.06.14 11:11 ㅣ 수정 2019.06.14 11:26  
  • 댓글 0

K는 스웨덴 시스타(Kista) 에릭슨연구소에서 기지국 장비 하나에 송수신 모듈이 각각 4개씩 들어 있는 '4T4R' 장비를 5G 상용망에 적용하는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14일 KT는 4T4R는 에릭슨과 공동개발한 장비로 다수 안테나 배열을 사용, 복잡하고 비싼 AAS 기술 등이 적용되지 않아 기존 기지국 장비보다 상대적으로 비용 효율성이 높은 5G 네트워크 구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KT는 향후 도심 지역에 설치된 AAS 기반 기지국 장비의 성능 고도화와 외곽 지역 5G 네트워크 구축 때 4T4R 기지국 장비를 적극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 KT 네트워크연구기술단장 이수길 상무(왼쪽)와 에릭슨 5G 프로그램 총괄 아이너 티포가 기술 시연을 마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또, KT는 지난 12일 핀란드 에스푸(Espoo) 노키아 본사에서 28㎓ 밀리미터파(mmWave) 대역에서 5G 상용화 장비 검증과 밀리미터파와 연관된 기술적 난제 극복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양사는 공동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기술 협력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밀리미터파 주파수 대역은 국내에서 5G 상용서비스 중인 3.5㎓ 대역에 비해 거리나 장애물로 인한 무선 구간에서의 전파 손실이 급격하게 증가해 통신 서비스에 활용하려면 수준 높은 5G 기술이 필요하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