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8 수 12:09
HOME 뉴스 ICTㆍ과학
접히는 유리필름 '폴더블폰' 날갯짓디스플레이 핵심소재, 폴리이미드(PI) 필름 특허출원 증가세
  • 윤세훈 기자
  • 승인 2019.06.14 09:42 ㅣ 수정 2019.06.14 11:02  
  • 댓글 0

최근 삼성전자, LG전자, 애플 등 글로벌 기업들이 폴더블 스마트폰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로 '접히는 유리'라 불리는 '폴리이미드(PI) 필름'에 대한 시장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14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PI 필름 관련 분야 특허출원이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2014년 60건에 불과했으나, 2017∼2018년 2년간 연평균 37% 증가하면서 지난해에는 150건까지 급증했다.

출원 건수만 증가한 것이 아니라 빠른 기술변화에 따른 특허권 선점 또는 조기확보를 위해 우선 심사 신청 비율도 늘어나는 추세다.

국내기업 출원이 60.9%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며, 다음으로 일본기업 출원이 25.3%였다.

▲ 최근 5년간 폴리이미드(PI) 필름 출원건수

적용대상별로 보면 디스플레이 커버 윈도 용도가 116건(24.9%), 박막 필름 트랜지스터(TFT) 기판·베이스 필름 용도가 276건(59.2%)으로 대다수를 차지한다.

커버 윈도는 폴더블폰 개발에 맞춰 2016년 이후 출원이 4배 이상 증가했다.

국내외 주요 기업들이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해 핵심특허 확보에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기 때문이며, 이 추세는 앞으로도 지속할 전망이다.

반용병 특허청 정밀화학심사과장은 "폴더블, '롤러블', '스트레쳐블' 등으로 빠르게 진화하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의 흐름을 고려할 때 폴리이미드 필름 수요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며 "소재 분야 핵심특허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