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7 월 13:48
HOME 뉴스 국제 핫이슈
美 주요 IT기업들, 中화웨이에 부품·서비스 공급 중단인텔·퀄컴·브로드컴 등 부품공급 중단…세계 반도체업계에 파장
  • 국제팀
  • 승인 2019.05.20 16:41 ㅣ 수정 2019.05.20 16:41  
  • 댓글 0

미국의 간판 정보통신(IT) 기업인 구글에 이어 미국의 주요 반도체 기업들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방침에 따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부품공급을 중단했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인텔, 퀄컴, 자일링스, 브로드컴 등 반도체 기업들이 자사 임직원에게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알렸다고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그보다 앞서 구글도 화웨이에 하드웨어와 일부 소프트웨어 서비스 공급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렸다. 이에 따라 화웨이와 해당 계열사들은 미국 기업에서 부품 구매 등을 할 때 미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미국 정부로부터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것으로 의심받고 있는 화웨이는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이자 2위 스마트폰 판매업체다.

5G(5세대 이동통신) 선두업체인 화웨이에 대한 핵심 부품공급 차단은 마이크론과 같은 미국 반도체업체들의 사업에 타격이 될 뿐 아니라 전 세계 5G망 구축도 늦출 수 있다.

특히 글로벌 IT업계에는 작지 않은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인텔은 화웨이에 서버 칩을 공급하는 주요 기업이며 퀄컴은 화웨이에 스마트폰 모뎀과 프로세서를 공급한다.

자일링스는 통신망용 프로그래밍 가능 칩을, 브로드컴은 통신망용 기계에 핵심 부품인 스위칭 칩을 각각 화웨이에 판매한다.

라이언 쿤츠 로즌블랫증권 애널리스트는 "화웨이는 미국 반도체 제품들에 크게 의존하고 있으며 미국 핵심 부품공급 없이는 심각한 손상을 입을 것"이라며 미국의 거래 금지가 "중국에 5G망 구축을 늦출 수 있고 이는 많은 글로벌 부품공급업체들에 충격을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 기업들의 움직임은 화웨이의 급성장하는 사업 부문인 모바일 부문에도 직격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의 공급 중단으로 화웨이는 안드로이드 운영체계(OS)의 공개된 '오픈소스' 버전에만 접근할 수 있고 구글 지도에 기반을 둔 서비스나 앱, 지메일 검색 등을 제공할 수 없게 됐다.

이는 세계 시장에서 화웨이 스마트폰의 입지를 좁힐 것으로 전망된다.

물론 화웨이는 지난해 중반부터 만일의 사태에 준비를 시작했고 최소 3개월간 사업을 꾸릴 만큼 핵심 부품 재고를 확보해뒀을 뿐 아니라 자체 칩 설계와 독자적인 OS 개발에도 나선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화웨이 경영진은 자사 문제가 미·중 무역 갈등에서 협상 카드가 됐다고 보고 있으며 무역 합의에 도달하면 다시 부품 구매를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미 상무부 결정에 부응하는 미국 기업들의 움직임으로 미·중 간 긴장감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은 추가 관세부과로 중국과 무역 갈등을 키우는 와중에 대이란 제재 위반을 이유로 화웨이 수사를 강화했으며 동맹국들을 상대로도 화웨이 5G에 대한 보이콧 운동을 펼쳐 왔다.

미·중 갈등은 무역 문제를 넘어 5G를 중심으로 한 핵심 기술을 놓고 양국이 벌이는 패권 전쟁으로도 해석되고 있다.

쿤츠 애널리스트는 "화웨이 통신망 부문을 망치는 극단의 시나리오는 중국에 수년간 차질을 빚을 수 있으며 이는 중국에는 전쟁 행위로 여겨질 수 있다"며 "이는 글로벌 이동통신 시장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