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27 목 17:02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현대차, SUV가 세단 추월…매출액·판매량 모두 앞서올해 신규 모델 SUV만 추가…사상 첫 연간 매출도 추월할 듯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9.05.20 08:01 ㅣ 수정 2019.05.20 08:03  
  • 댓글 0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심으로 재편되는 추세에 따라 현대차도 1분기에 SUV가 승용(세단) 모델을 추월한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현대차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공장에서 생산한 완성차를 기준으로 집계한 결과 1분기 SUV 매출액은 4조3천853억원으로 승용차 매출액(3조8천121억원)보다 5천372억원(14%) 많았다.

국내 시장에서는 승용차 매출액이 2조3천28억원으로 SUV(1조8천2억원)보다 5천26억원 많았지만, 국외 시장에서는 SUV 수출액이 2조5천850억원으로 승용차(1조5천93억원)보다 1조757억원이나 많았다.

판매 대수를 기준으로도 1분기에 SUV가 18만4천588대가 팔려 승용차(16만6천210대)를 앞질렀다.

SUV는 내수 판매가 5만9천324대로 승용(7만9천647대)보다 뒤졌지만, 수출은 12만5천264대로 승용(8만6천563대)을 크게 앞질렀다.

차량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SUV의 판매 호조에 따라 현대차 본사의 매출액 증가율이 판매 대수 증가율보다 높았다.

1분기 판매 대수는 35만798대로 지난해 1분기(32만6천534대)보다 7.4% 증가한 반면 매출액은 8조1천974억원으로 작년 동기(6조9천553억원)보다 17.8% 급증했다.

현대차 본사의 분기별 SUV 판매가 승용 모델을 앞지른 것은 지난해 4분기가 처음이다.

지난해 4분기 SUV 매출액은 4조6천109억원으로 승용(4조5천406억원)보다 1.5% 많았고, 판매 대수로는 SUV가 20만8천45대로 승용(20만7천482대)보다 0.3% 많았다.

올해 1분기에는 SUV와 세단의 격차가 더 벌어져 연간 기준으로는 올해가 처음으로 SUV가 승용을 추월하는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올해 승용 모델은 신형 쏘나타처럼 완전변경이나 부분변경 모델만 출시하지만, SUV는 엔트리급 베뉴와 제네시스 브랜드 첫 SUV인 GV80 등 신규 모델이 추가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말 출시한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예상 밖의 인기를 끌고 있고 노사 간 증산에 합의함에 따라 SUV 매출액 성장세는 더욱 가파를 것으로 예측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팰리세이드는 출시 당시 설정한 연간 2만5천대 판매목표는 이미 이달 초에 넘어섰다"며 "9만5천대로 상향 조정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