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7 화 19:46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인터넷진흥원, 전자처방전 서비스 전국 확산 추진
  • 윤승훈 기자
  • 승인 2019.05.15 16:14 ㅣ 수정 2019.05.15 16:14  
  • 댓글 0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2019년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 확산 시범사업을 다음 달 3일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는 연간 5억 건에 달하는 종이처방전 이용 축소를 통한 종이 사용 절감, 약국의 처방전 보관 문제 해결, 국민 편의 향상 등을 위해 기존 병·의원 종이처방전을 전자처방전으로 발급토록 하는 서비스이다.

15일 KISA는 2017년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약국 50%에 전자화 서비스를 시범 적용했으며 작년엔 동네 의원급 47%, 약국 80%에 전자처방전 발급·처리를 위한 시범 서비스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올해는 종이처방전 전자화서비스를 개발 또는 확산하려는 의료 관련 사업자와 전국 병·의원, 약국을 대상으로 공모해 서비스 확산 시범사업 과제를 1개 이상 선정, 상호출자 방식으로 총 2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세부 내용은 오는 21일 KISA 가락청사에서 개최되는 사업설명회에서 안내받을 수 있으며, KISA 전자계약시스템 누리집 지원공고 게시판, 알리로 입찰공고 게시판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전자화된 처방 데이터는 향후 스마트폰 앱 등을 통해 개인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 데이터로도 높은 활용 가치를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종이처방전 전자화, 모바일 고지 서비스 등 종이 없는 사회 실현을 위한 선도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