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4 수 06:22
HOME 뉴스 ICTㆍ과학
갤럭시 폴드 '두께 17mm 무게 263g' 첫 공개화웨이 폴더블폰보다 두껍지만 더 가벼워…4G모델보다 배터리 줄어
  • 윤세훈 기자
  • 승인 2019.04.16 09:06 ㅣ 수정 2019.04.16 10:11  
  • 댓글 0

삼성전자가 다음 달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국내 출시를 앞두고 두께, 무게, 배터리 등 베일에 싸였던 상세 스펙을 공개했다.

휴대하기 쉬우려면 최대한 얇고, 가벼워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두께, 무게 등은 특히 관심을 모았던 사양이다.

16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갤럭시 폴드는 접었을 때 얇은 부분은 15.5mm, 두꺼운 부분은 17mm로, 벌어진 틈이 1.5mm 내외다. 펼쳤을 때는 두께가 6.9mm, 힌지 부분 프레임까지 포함하면 7.5mm다.

무게는 263g에 불과하다.

화웨이의 폴더블폰 메이트X에 비해 두께는 다소 두껍지만 무게는 더 가볍다. 올해 중반 출시되는 메이트X의 무게는 295g, 두께는 접었을 때 때 11mm로 알려졌다.

갤럭시S10 5G의 두께는 7.9mm, 무게는 198g 수준이다.

배터리는 갤럭시 폴드가 4천380㎃h, 메이트X가 4천500㎃h로 양사 일반 스마트폰과 대비했을 때 큰 차이가 없다. 다만 삼성전자는 국내 출시하는 5G 모델에서는 5G 통신 모뎀을 집어넣으면서 배터리 용량을 4천235mAh로 줄였다. 최적화를 통해 얼마나 사용 시간을 늘렸을지가 관심사다.

이 밖의 스펙은 알려진 대로다. 접었을 때 4.6인치, 펼쳤을 때 7.3인치 디스플레이에 퀄컴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카메라는 후면 트리플 카메라, 커버 카메라, 전면 듀얼 카메라까지 총 6개를 장착했다.

국내는 출시 일정은 5월 중순이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15일 갤럭시 폴드 출시를 앞두고 세계적인 댄스 아티스트 에이미 가드너(Amy Gardner)가 '접힘'과 '펼침'을 형상화한 춤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번 영상은 제품의 성능이나 새로운 기능을 설명하는 대신 강렬한 댄스 이미지를 통해 새로운 카테고리의 탄생을 예고한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