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7 수 19:27
HOME 뉴스 국제 핫이슈
美 FBI, 中학자들 비자 취소스파이행위 우려 입국통제 강화...NYT, 中사회과학원 표적
  • 국제팀
  • 승인 2019.04.16 04:57 ㅣ 수정 2019.04.16 08:08  
  • 댓글 0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일부 중국인 학자들에 대해 스파이 행위를 우려해 비자를 취소하는 등 미국으로의 입국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15일(현지시간) NYT는 FBI가 중국 정보기관과 연계된 것으로 의심되는 중국 학계 인사들의 미국 입국을 막기 위한 방첩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 미국은 중국 학자들의 스파이행위 우려에 입국통제를 강화했다.

NYT는 중국 학계와 이들의 미국 측 카운터파트를 인용, 지난해 사회과학 분야 교수나 학회장, 정부 정책 전문가 등 약 30명에 달하는 중국 측 인사가 미국 비자를 취소당하거나 취소 여부에 대한 검토대상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중국 난징대학의 '남중국해 연구소'를 이끄는 주펑 교수는 지난해 1월 미국 방문을 마치고 로스앤젤레스 공항에서 귀국행 비행기 탑승 직전, FBI 요원들에 의해 여권 제시를 요구받았다.

FBI 요원들은 주 교수의 여권에서 미국이 발급해준 비자를 펼친 뒤 검정 펜으로 'X'자를 긋고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밝혔다. 주 교수의 미국 비자는 취소됐다.

중국 정부 산하기관인 사회과학원 소속 학자들이 주요 표적이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회과학원 미국연구소의 우바이이 소장은 1월 미 애틀랜타에서 열린 카터센터의 한 행사에 참석할 당시 FBI의 조사를 받은 뒤 비자가 취소됐다. 수년 전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6개월을 보냈던 사회과학원의 루시앙 연구원도 지난해 미국 비자가 취소됐다.

NYT는 과거에는 '미국의 가치'에 노출시키는 것이 국익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가정하에 미국이 중국인 학자나 전문가들을 환영했지만 "양국이 전략적 경쟁을 강화하고 상대에 대한 스파이 행위나 상업적 절도, 정치적 개입 등을 의심하면서 미국이 문을 닫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또 지난해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이 상원 청문회에서 "중국은 전 사회적인 대응을 요구하는 전 사회적인 위협"이라고 밝힌 이후 나온 대응이라고 평가했다.

FBI는 중국인 학자들을 겨냥한 비자 제한 조치에 대한 확인을 거부했다.

미 국무부는 "법 집행 당국은 중국 정보기관이 정보취득을 위해 중국인 학자들을 점점 더 많이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믿고 있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민감한 연구 분야에서의 중국인 대학원생에 대한 비자발급을 제한하기 시작했으며 미국 대학 생물의학 분야 연구자들에게 중국의 스파이 행위 가능성을 경고했다고 NYT는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또 스파이 행위 우려를 제기하며 화웨이를 포함한 중국 통신장비업체를 5세대(5G) 통신망 구축 사업에서 배제하기 위한 글로벌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비자 제한 조치에 대한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미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UCSD) '21세기 차이나 센터'의 수전 셔크 센터장은 "그들은 좋은 미·중 관계의 강력한 옹호자들"이라면서 "중국 내 최고의 미국 친구들을 멀리하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미중 간 학술 교류가 중국만 혜택을 입는 일방통행이었으며, 중국은 자신들이 민감하게 여기는 분야에 대해 미국인 학자들의 비자를 거부하고 있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