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7 수 19:27
HOME 뉴스 ICTㆍ과학
KT, 5G커버리지맵 과장 '논란''장비 지연' 충청·호남도 5G 가능 표시…임직원에 5G폰 웃돈
  • 산업팀
  • 승인 2019.04.11 16:50 ㅣ 수정 2019.04.11 16:51  
  • 댓글 0

KT가 이동통신 업계 최초로 공개한 5G 커버리지맵 정보가 사실과 다른 것으로 파악돼 과장 논란이 일고 있다.

또 KT는 직원들에게 5G폰 보조금을 120만원이나 지급해 이용자차별 의혹도 사고 있다.

11일 이동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KT는 지난 5일 5G 스마트폰 출시에 맞춰 전국에 3만개 기지국을 구축하고 서울 전역, 수도권, 6대 광역시, 85개시 일부 지역 등에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를 구축했다며 홈페이지에 5G 커버리지맵을 게시했다.

커버리지맵에는 수도권과 함께 충청, 호남 주요 도시에도 5G 서비스가 제공되는 것으로 표시돼 있다. 그러나 대전, 천안, 세종, 광주, 순천, 전주 등에서는 5G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지역은 KT가 노키아 장비를 사용하고 있는 지역이다. 초기 5G는 LTE망과 연동되기 때문에 5G 장비도 LTE 장비 제조사의 제품으로 구축된다.

노키아는 당초 이통3사에 올해 1월까지 5G 기지국 장비를 공급하겠다고 제안했지만 제품 개발에 차질을 빚으면서 이달부터 납품을 시작, 이들 지역에는 아직 5G 장비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키아의 초도 물량도 통신사별로 500~700개로 2만~3만개 수준인 다른 장비 제조사보다 극히 적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이통사들은 올해 하반기부터 노키아 장비를 본격적으로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장비 구축 전 5G 스마트폰과 연동 시험 등 검증 절차가 남아 있고 테스트를 마치더라도 추가 물량을 공급받기까지 상당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결국 KT는 정부로부터 사전 승인만 받은 망구축 예정 지역을 5G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지역인 것처럼 홍보에 활용, 소비자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이통사 간 5G 마케팅 경쟁이 과열되다 보니 일부 통신사는 검증절차가 완료되지 않은 장비나 구축 예정인 장비까지 포함해 '최대 기지국 수'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노키아 장비는 개발 일정 자체가 늦어져 해당 지역 커버리지 확장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소비자들에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T는 또 막대한 보조금을 지원하며 직원과 영업망의 5G 가입을 독려해 5G 시장 과열과 이용자차별을 조장한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KT는 5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임직원들에 5G 단말 구매비용을 최고 120만원 지원하는 특가 판매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KT 임직원은 출고가가 각각 139만7천원과 155만6천500원인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256GB과 512GB를 15만7천300원과 31만6천800원에 살 수 있다. 조만간 출시될 'LG V50'은 1만4천300원에 구매할 수 있고 음성 통화, 문자, 데이터 요금 모두 회사에서 전액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판매점주의 가족, 친인척에게도 5일부터 12일까지 5G 단말 개통시 개통일 기준 리베이트에 더해 5만원을 추가로 지원하는 등 웃돈을 얹어주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통신업계 관계자는 "KT 5G폰 일반 구매 고객은 공시지원금만 받지만 보조금을 57만원 얹어주는 행위는 이용자차별로 보인다"며 "단통법 위반 소지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KT는 "2년에 한 번씩 직원의 스마트폰 교체비용을 지원하는 직원 복지프로그램"이라며 "직원 복지프로그램이나 성과에 대한 혜택까지 이용자차별에 포함돼야 하는지 의문"이라고 반박했다.

KT는 커버리지맵 과장 논란에 대해 "숨기거나 조작하거나 할 의도가 있었다면 커버리지맵을 공개할 이유가 없다"며 "고객의 목소리와 현장 실제 상황을 반영해 지속해서 업데이트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