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6.1 월 13:50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유사시 대비' 최북단 백령도에 CCTV관제센터 구축인천 옹진군-해병대 사실상 합의…KT 망 연결 문제만 남아
  • 산업팀
  • 승인 2015.08.16 10:41 ㅣ 수정 2015.08.16 10:42  
  • 댓글 0

우리나라 최북단 백령도에 북한의 무력도발 등 유사시를 대비한 폐쇄회로(CC)TV 관제 센터가 들어선다.

비상 상황 시 섬 곳곳에 설치된 CCTV 영상을 해병대가 직접 볼 수 있어 적 도발 대응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16일 인천시 옹진군 등에 따르면 옹진군과 해병대는 백령도에 출장소 개념의 CCTV 관제 센터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옹진군은 지난 5월 처음 해병대 측의 제안을 받고 백령도에 CCTV 관제 센터를 짓는 계획을 지난 3개월간 긍정적으로 검토했다.

지난 10일에는 백령면사무소에서 옹진군, 경찰, 해병대 관계자들이 모여 센터 위치, 통제구역 설정, 관리자 지정 문제 등을 논의했다.

옹진군은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 최북단 섬을 포함해 100여 개 섬으로 이뤄져 있지만, 7개 면의 섬 곳곳에 설치된 CCTV를 통제하는 관제센터는 인천 내륙에 있는 옹진군 청사 안에 있다.

이 때문에 2010년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과 같은 준전시 상황이 벌어지면 서해 5도에 주둔한 해병대가 배를 타고 육지로 나와 CCTV 관제 센터에서 영상을 보며 작전을 벌여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백령도에 CCTV 관제 센터가 들어서면 지금과 달리 섬에 주둔한 해병대가 직접 실시간으로 영상을 볼 수 있다.

두 기관은 백령도에 설치된 방범용 CCTV 30여 개뿐 아니라 대청도 CCTV 8개도 백령도 CCTV 관제센터에서 관리할 방침이다.

양측은 CCTV 영상 송출을 맡은 KT 측과 전산망 연결 문제를 두고 막바지 협의를 벌이고 있다.

최종 합의가 끝나면 해병대 6여단 부내 안이나 백령도 신식 대피소 중 한 곳에 관제센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옹진군 관계자는 "군 부대는 연평도 포격과 같은 유사 상황이 벌어지면 섬 곳곳에 설치된 CCTV 영상을 통해 쉽게 피해 상황 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작전을 벌이는 지휘관의 시야가 확대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a-news.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