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7 월 17:26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테슬라, 7인승 SUV '모델Y' 공개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 370∼450km, 최고 속도 193∼241km/h
  • 국제팀
  • 승인 2019.03.15 15:50 ㅣ 수정 2019.03.15 15:50  
  • 댓글 0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의 첫 전기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모델인 '모델Y'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테슬라는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남서부 호손에 있는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열린 공개 행사에서 모델Y를 공개했다.

모델Y는 테슬라의 전기 세단 모델인 '모델3'보다 10% 정도 크게 제작돼 7인승까지 가능하며, 가격은 사양에 따라 3만9천 달러(4천436만원)부터 6만 달러(6천826만원)까지 책정됐다.

▲ 14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호손의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신형 전기 SUV 모델인 '모델 Y'를 공개하고 있다.

테슬라에 따르면 모델Y는 스탠더드 레인지, 롱 레인지, 듀얼 모터 AWD, 퍼포먼스 모델 등으로 라인업이 구성됐다.

3만9천 달러의 보급형 모델 스탠더드 레인지는 한 번 충전으로 최대 37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193km/h이다.

스탠더드 레인지는 2021년 봄에 출하될 예정이다.

롱 레인지는 한 번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 482km, 최고 속도 209km/h이며 듀얼 모터 사륜구동(AWD) 모델은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 450km, 최고 속도 217km/h이다.

롱 레인지와 듀얼 모터 AWD의 가격은 각각 4만7천 달러(5천348만원)와 5만1천 달러(5천803만원)로 책정됐다.

모델Y 라인업 가운데 최고가인 퍼포먼스 모델은 한 번 충전으로 최대 450km 주행할 수 있고 최고 속도는 241km/h이다.

스탠더드 레인지를 제외한 나머지 세 모델의 출하 시기는 내년 가을로 예정돼있다.

이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모델Y에 모델3 부품의 75%를 사용하는 방식을 통해 모델Y 초기 제작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모델Y는 2천500달러를 미리 지불하고 온라인으로 주문할 수 있다.

머스크 CEO는 2020년까지 제작할 모델Y 물량에 대해 구체적인 예상치는 제시하지 않았으나 "모델S, 모델X, 모델3를 모두 합한 것보다 모델Y가 더 많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