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7 월 17:26
HOME 뉴스 ICTㆍ과학
넷마블도 포괄임금제 폐지…게임업계 확산
  • 홍구표 기자
  • 승인 2019.03.15 14:30 ㅣ 수정 2019.03.15 14:30  
  • 댓글 0

넥슨에 이어 넷마블이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기로 했다.

15일 넷마블은 사내 공지에서 "올해 3분기 내 포괄임금제를 폐지한다"고 알렸다.

넷마블은 노사협의회인 '열린협의회'와의 협의를 통해 제도를 시행한다. 향후 시스템 개선을 위해 태스크포스(TF)도 구성할 예정이다.

넷마블은 "근무 환경과 일하는 문화를 개선해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를 높이고 우수 인재를 적극 영입해 회사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포괄임금제는 실제 근로시간과 무관하게 연장근로수당 등 법정수당을 기본급에 포함하거나 정액으로 지급하는 제도다. 열악한 노동환경의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최근 넥슨 노사는 합의를 통해 8월 포괄임금제를 전면 폐지하기로 했다. 앞서 펄어비스, 웹젠, 위메이드, EA코리아 등 게임업체들이 포괄임금제를 폐지한 바 있다.

홍구표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구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