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17 일 18:56
HOME 뉴스 ICTㆍ과학
넷마블 "넥슨 인수 자금 조달 능력 충분"
  • 홍구표 기자
  • 승인 2019.02.13 17:15 ㅣ 수정 2019.02.13 17:15  
  • 댓글 0

넷마블이 매물로 나온 넥슨을 인수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관련 자금 조달 능력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13일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실적 발표 후 콘퍼런스 콜에서 "넥슨이 보유하고 있는 게임 IP(지식재산권)와 개발 역량을 높이 보고 있다"며 "넷마블의 모바일 사업 역량, 글로벌 퍼블리싱 역량과 결합하면 인수했을 때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권 대표는 "양사 최고 경영자가 오랫동안 서로 교류하면서 잘 지내왔다"며 과거 서든어택 퍼블리싱을 둘러싼 갈등이 부각된 것과 관련해 불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서장원 넷마블 경영전략담당 부사장은 "인수 자금은 자체 현금과 재무적 투자자 유치, 일부 차입만으로 가능할 것으로 본다"면서 "정확한 금액 규모와 컨소시엄 멤버, 지분율이나 인수 대상이 NXC가 될지 넥슨 재팬이 될지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넷마블은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어서 해외 매각 시 대한민국 게임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된다"며 넥슨 인수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내 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해 인수전에 참가하겠다고 부연했다.

넷마블은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텐센트와 컨소시엄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비 입찰일은 이달 21일이다.

홍구표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구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