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2.20 수 19:45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울티마 툴레는 눈사람 아닌 평평한 팬케이크 모양뉴허라이즌호 전송 이미지 최종 분석 결과 수정
  • 국제팀
  • 승인 2019.02.11 15:21 ㅣ 수정 2019.02.11 15:22  
  • 댓글 0

태양 빛이 미치지 못하는 태양계 끝의 얼음 왕국에서 거대한 눈사람 모양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던 카이퍼 벨트의 천체(KBO) '울티마 툴레(Ultima Thule·2014 MU69)'가 실제 모습은 팬케이크처럼 평평한 형태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심(深)우주 탐사선 '뉴허라이즌스' 운용에 참여 중인 사우스웨스트연구소(SwRI)는 뉴허라이즌스호가 울티마 툴레에 근접했다가 멀어지면서 찍은 사진까지 종합해 분석한 결과를 내놓았다.

▲ 울티마 툴레 모양이 눈사람에서 팬케이크 모양으로 수정됐다.

울티마 툴레는 뉴허라이즌스가 지난 1월 1일 접근할 때 찍은 초기 사진에서는 두 개의 구형(球形) 천체가 맞닿아 있어 눈사람처럼 보였다.

그러나 뉴허라이즌스호가 이 천체에 3천540㎞까지 접근했다가 시속 5만1천500㎞ 멀어지면서 다른 각도에서 찍은 사진과 주변의 별빛 분석을 통해 그동안 태양 빛이 닿지 않아 어둠에 가려져 있던 윤곽을 새롭게 확인하게 됐다.

뉴허라이즌스 운용팀은 울티마 툴레가 별 앞을 지나갈 때 별빛이 가려지는 것을 계산해 천체의 윤곽을 추정하고 기존 관측 자료와 비교해 일치된 결과를 얻었다.

그 결과, 큰 천체인 울티마는 팬케이크, 작은 천체인 툴레는 찌그러진 호두 같은 형상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 과학자들이 최종 사진 등을 토대로 추정한 형태. 청색 줄은 천체의 형태가 그만큼 더 줄어들 수도, 늘어날 수도있는 것을 나타낸다.

이번에 전송된 사진은 뉴허라이즌스가 울티마 툴레에서 약 8천862㎞ 떨어진 곳에서 찍은 것이다. 지구에서는 약 66억㎞ 떨어진 곳이다.

SwRI 소속 과학자로 뉴허라이즌스 운영팀의 수석 분석관을 맡은 앨런 스턴 박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뉴허라이즌스호가 보내온) 자료가 축적되면서 초기의 제한된 이미지에 기초했던 것을 상당 부분 바꾸게 됐다"면서 "울티마 툴레는 팬케이크처럼 평평하다고 말하는 것이 현실에 더 가깝다"고 했다.

그는 "태양계를 도는 천체 중 이런 형태는 처음 보는 것"이라면서 이는 천체 형성에 관한 과학적 수수께끼를 던져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우주 탐사선인 뉴허라이즌스호는 울티마 툴레에 중력도움(flyby) 비행을 하면서 찍은 사진을 한 달여에 걸쳐 전송했으며, 이번에 전송한 것이 마지막 분량이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