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4 수 06:22
HOME 뉴스 국제 핫이슈
中 섹스로봇 시장 급성장 '눈길'징둥닷컴, 내년 中 성인용품 산업 10조원 전망
  • 국제팀
  • 승인 2019.02.08 10:49 ㅣ 수정 2019.02.08 16:43  
  • 댓글 0

남성이 여성보다 많은 성비 불균형이 심각한 중국에서 배우자를 찾지 못하는 결혼 적령기의 남성이 급증함에 따라 향후 섹스 로봇 보급이 일반화할 것이라는 인구학자의 전망이 나왔다.

8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인민대 인구·발전센터의 리인허(李銀河) 주임은 최근 중국 인터넷 매체 이탸오(一條)와 인터뷰에서 "2050년이 되면 로봇과의 성관계가 전체 인류 성관계의 절반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매우 흥미로운 전망"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미 중국에서 섹스 로봇이 생산돼 팔리고 있다"며 "앞으로는 일반인들도 보통의 가전용품처럼 섹스 로봇을 쉽게 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리 주임은 2050년께가 되면 중국에서 결혼 적령기의 남성 중 3천만∼4천만명이 인구 구조상 영원히 반려자를 찾지 못하게 될 것이라면서 섹스 로봇이나 가상 현실상의 성관계를 더는 백안시할 필요는 없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가상 성관계는 인공지능 시대의 새 발명품으로서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가 만연한 시대 깨끗하고 안전한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대를 이을 남아를 선호하는 전통적 문화와 과거 강력했던 산아제한 정책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쳐 중국의 성비 불균형 문제는 다른 나라들보다 심각한 편이다.

중국의 35∼59세 독신 남성은 2020년 1천500만명에서 2050년 3천만명으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말을 기준으로 중국의 총인구가 13억9천538만명을 기록한 가운데 남성이 7억1천351만명, 여성이 6억8천187만명으로 성비(여성 100명당 남성수)가 104.64였다.

이미 중국에서는 적지 않은 성인용 인형이 팔리고 있다.

광둥성에 공장이 있는 중국의 대형 성인용 인형 업체인 진싼와와(金三娃娃)는 2016년 인공지능(AI)형 인형을 출시했다. 이 회사 제품의 가격대는 1만∼5만 위안(165만∼829만원)선이다.

정부의 보수적인 정책으로 중국에서 성인용품 시장은 아직 전체 경제 규모에 비교해 크지는 않지만 성장 속도는 빠른 편이다.

중국 전자 상거래 업체 징둥닷컴은 2020년 자국 성인용품 시장 규모가 90억 달러(약 10조1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