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6.4 목 19:04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현대重 "세계 1위 지키려 대우조선 인수 추진""기술경쟁력 2배 이상 커져…수주 늘어나면 일자리 증가·고용안정"
  • 산업팀
  • 승인 2019.02.01 11:33 ㅣ 수정 2019.02.01 14:04  
  • 댓글 0

한영석·가삼현 현대중공업 공동대표이사 사장은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은 세계 1위 조선 산업을 지키기 위한 것이다"고 밝혔다.

1일 두 사장은 공동 담화문을 통해 "국내 조선 빅3가 경쟁하는 동안 중국과 일본 업체들은 통합과 합병을 통해 경쟁력 확보에 집중했다"며 "이제는 우리도 어떤 형태로든 산업 전체 경쟁력을 회복과 재도약을 위한 결단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두 사장은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그룹은 한국 조선산업 재건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라며 "중복투자가 제거돼 투자 효율성이 대폭 높아지고 절감된 투자 비용을 다른 곳에 투자한다면 기술경쟁력이 최소 두 배 이상 높아지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양사 기술력이 통합되면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갖게 될 것"이라며 "구매 물량 증대로 가격 경쟁력이 좋아지고 선박용 엔진과 선박 애프터서비스 분야, 현대일렉트릭 등에서도 시너지 효과가 생길 것이다"고 제시했다.

두 사장은 "기술경쟁력 향상 등은 수주 확대로 이어질 것이고, 수주가 늘어나면 당연히 일자리가 늘어난다"며 "지속적인 일감 확보로 고용 안정을 최우선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몇 년은 우리 모두에게 고통과 희생의 시간이었다"며 "신뢰와 성장의 길로 새롭게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