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28 목 07:2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아마존닷컴 '배송시간 0' 박차'드라이브 스루·드론·3D 프린터' 아이디어 실현 주력
  • 민정원 외신기자
  • 승인 2015.08.05 08:11 ㅣ 수정 2015.08.05 08:11  
  • 댓글 0

세계 최대 온라인 상거래 업체 아마존닷컴의 '배송시간 제로(0)'를 향한 번뜩이는 아이디어 실현 노력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가 4일(현지시간) 전했다.

온라인 상거래 업계의 '독재자'로 불리는 아마존닷컴은 올해 오프라인 상거래 업계의 '챔피언' 월마트를 제치고 미국 유통업계 시가총액 1위에 등극했다.

1994년 회사 창립 이후 21년 만에 수십여 년간 미국 유통업계를 좌지우지한 월마트의 아성을 깨뜨린 것이다.

아마존닷컴의 이 같은 저력은 '저렴한 가격·빠른 배송'에서 나왔다. 특히 빠른 배송 능력은 경쟁업체의 추종을 불허하는 아마존닷컴만의 특장이다.

이 회사는 최근 '배송시간 제로'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소비자에게 상품을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배송하는 아이디어를 현실화하려는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하나가 오프라인 매장에서 차에서 내리지 않고 미리 주문한 식료품 등을 수령하는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 서비스다.

차에서 햄버거를 주문·수령하는 방식과 마찬가지로 온라인을 통해 미리 주문하고 편리한 시간에 매장을 찾아 차 안에서 상품을 수령하는 방식이다.

이 서비스는 소비자에게 상품을 배송하는 형식이 아니라 소비자가 직접 상품을 찾아간다는 역발상에서 나왔다.

아마존닷컴은 캘리포니아 주 실리콘밸리에서 1만1천600제곱피트(1천22㎡) 규모의 건물에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를 시행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존닷컴은 미국 일부 지역의 편의점 CVS에 '아마존 로커'(Amazon Locker)를 설치하고 상품을 수령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무인기 '드론'(Drone)을 이용한 배송 서비스는 이미 구체적인 단계까지 와있다. 아마존닷컴은 무인기 택배 서비스 '프라임 에어'를 통해 물류창고에서 30분 이내 거리에 소형 드론으로 물건을 배달하는 서비스를 구상 중이다.

실제로 회사 측은 올해 초 미국에서 드론 야외 시험운항 승인을 받았으며, 캐나다 브리티시콜롬비아 주(州)에서 시험 배송을 하고 있다.

아마존닷컴은 드론을 이용한 배송 서비스 아이디어는 뉴욕과 런던 등지에서 실험 중인 '1시간 내 배송 서비스'에서 착안한 것이다.

뉴욕 시에서 1시간 내 상품을 소비자에게 배달하려면 뉴욕 시의 5개 구역에 각각 물류창고를 지어야 하며 극심한 교통난을 헤쳐나가야 하기 때문이다.

아마존닷컴의 '배송시간 제로'를 위한 아이디어 목록 중 세 번째는 배송 트럭에 아예 3D프린터를 탑재해 고객 주변에서 상품을 직접 제작하고 배송하는 것이다. 이 아이디어는 미국 특허청에 특허 출원까지 마친 상태다.

예컨대 고객이 상품 A를 주문했을 경우 아마존은 고객 위치로부터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3D 프린터 트럭에 STL 파일을 전송한다. 이어 파일을 받은 트럭은 그 자리에서 상품을 만들어 배송한다는 것이다.

이 아이디어가 현실화되면 창고 내 재고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고 상품을 찾는데 소비되는 시간도 없어진다. 배송시간이 단축되는 것은 물론이다.

아마존닷컴은 지난해부터 3D 프린터를 이용해 맞춤식 제품을 파는 서비스인 '3D 프린팅 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이밖에 '맞춤형 예상 쇼핑 서비스'(Anticipatory Shopping)도 있다. 이 아이디어는 소비자가 주문을 하기 전에 예측을 통해 선배송 뿐만 아니라 배송 중 예상고객에게 그들이 원할 것 같은 상품 아이템을 제안하는 것이다.

이는 아마존닷컴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과거 주문내역과 제품 검색정보, 위시 리스트 정보, 쇼핑카트 정보 등 빅데이터를 활용해 이뤄진다.

1994년 미국 워싱턴 주의 온라인 서점으로 출발한 아마존닷컴은 1990년 후반 인터넷 확산에 힘입어 오프라인 최대 서점인 반스앤노블을 제치고 미국 최대 서점이 됐다. 이후 전자제품·장난감·가정용품 등 공산품 전반으로 품목을 확대해왔다.

민정원 외신기자  jwmin@a-news.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정원 외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