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6.1 월 13:50
HOME 뉴스 ICTㆍ과학
美·中, AI 특허경쟁도 치열특허 1위는 IBM, 삼성 4위…중국은 대학·연구기관 강세
  • 산업팀
  • 승인 2019.02.01 06:18 ㅣ 수정 2019.02.01 07:51  
  • 댓글 0

미래 산업인 인공지능(AI) 분야에서도 미국과 중국의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31일(현지시간)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가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AI 분야 특허 건수 1위는 미국 IBM으로 총 8천920건을 등록했고 마이크로소프트가 5천930건으로 2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도시바(5천223건), 삼성(5천102건), NEC(4천406건) 등 한국, 일본 기업이 나란히 3∼5위에 올랐다.

후발 주자로 뛰어든 중국은 대학·연구기관의 AI 특허에서 강세를 보였다.

AI 특허 건수 상위 20개 대학·연구기관 중 17곳은 중국의 대학·연구 기관이었다. 나머지 3곳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한국의 대학·연구기관이었다.

대학 연구기관 중 AI 특허 등록 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중국 과학원(CAS)으로, CAS는 기업들까지 합한 순위에서도 17위에 올랐다. CAS는 최근 AI 연구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딥 러닝' 분야에서 강세를 보였다.

프랜시스 거리 WIPO 사무총장은 "미국과 중국이 뚜렷하게 AI 특허를 주도하고 있다"며 "특허 신청, 논문 건수 등에서 치고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거리 사무총장은 중국의 기술 침해와 관련해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지만 중국이 지적 재산권 분야에서 중요한 플레이어이고 세계 최대 특허 사무소가 있는 국가라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는 연간 통계 확인이 가능한 2016년의 특허 건수와 논문 발행 건수 등을 분석했다.

WIPO는 1950년대 AI라는 용어가 등장한 뒤 2016년까지 총 34만건의 특허 신청이 있었고 160만건의 관련 논문이 발행됐다고 덧붙였다.

연간 AI 관련 특허 출원 건수는 전체 특허 출원 건수의 0.6%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