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8 화 19:24
HOME 뉴스 ICTㆍ과학 혁신기술&혁신제품
'태블릿PC 연동' 초소형 초음파 진단기 '미니소노'알피니언 "방문진료·재난현장서 활용…기존 진단기 10분의 1 가격"
  • 윤세훈 기자
  • 승인 2019.01.11 09:18 ㅣ 수정 2019.01.11 09:52  
  • 댓글 0

일진그룹의 초음파 의료기기 전문 계열사인 '알피니언 메디칼 시스템'은 초소형 초음파 진단기 '미니소노(minisono)'를 새로 출시했다.

미니소노는 대형 초음파 진단기의 모든 기능을 무게 160g의 탐촉자(환자의 몸에 보내 반사된 초음파를 영상화해 인체 내부를 측정하는 기기)에 압축한 첨단 진단 기기다.

'윈도우 10'이 탑재된 태블릿PC에 USB로 연결해 고해상도의 초음파 진단 영상을 볼 수 있게 설계됐다.

특히 일반 초음파 진단기 이상의 화질을 구현할 수 있고 휴대가 간편하기 때문에 입원실, 응급실, 수술실은 물론 방문 진료, 의료 교육기관, 재난 현장 등 다양한 의료 환경에서 활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최영춘 대표는 "식품의약안전처(KFDA)와 유럽 공인인증기관(CE), 미국 식품의약국(FDA) 인증을 마쳤고, 캐나다와 대만 등에서 추가 인증을 앞두고 있다"면서 "이달말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리는 중동 의료기기전시회 '아랍 헬스 2019'에서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알피니언은 우선 100대를 한정 사전판매한 뒤 이후 본격 출시한다는 계획으로, 가격은 기존 초음파 진단기의 10분의 1 이하 수준이라고 밝혔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