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6.1 월 13:50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해외직구 신중히'…인터넷쇼핑 피해 작년보다 72%↑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 분석…의류 반품·환급 거절 피해 최다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5.07.30 08:16 ㅣ 수정 2015.07.30 08:17  
  • 댓글 0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운 제품을 싸게 살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해외직구'는 이제 흔한 일이 됐다.

그러나 사업자가 외국에 있다는 점을 악용해 반품·환급을 거부하거나 반품 시 과도한 배송비·위약금을 요구하는 사례도 많아 주의하는 게 좋겠다.

30일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 접수된 소비자 피해상담 건수가 1만522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천118건)보다 72% 증가했다고 밝혔다.

구매 유형별로는 일반 인터넷쇼핑몰 피해가 5천205건으로 전체의 49.5%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지난해 상반기 476건에 불과했던 해외거래 관련 피해는 3천898건으로 약 8.2배 늘어 전체 피해사례의 37%를 차지했다. 해외 쇼핑몰은 특성상 거래조건이 다양하고 청약 철회 등 방법이 국내와는 달라 소비자 피해가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피해 유형별로는 계약취소에 따른 반품과 환급 거절에 5천54건으로 전체 피해사례의 가장 많은 48%를 차지했다. 배송지연, 쇼핑몰 운영중단과 폐쇄, 연락불가, 제품 불량이 뒤를 이었다.

특히 반품·환급 거절에 대한 소비자 불만은 지난해 2천145건에서 5천54건으로, 배송지연에 대한 불만은 1천204건에서 3천374건으로 대폭 늘었다.

피해 품목별로는 의류와 속옷이 전체 피해사례의 48.7%를 차지했으며 패션잡화와 귀금속, 유·아동용품과 완구, 가구와 주방 잡화 순이었다.

피해 연령대는 30대와 20대가 각각 30%로 가장 많았다. 또 해외거래 주 소비자층인 10대는 지난해보다 93.5%, 20대는 82.2%의 피해 증가율을 보였다.

한편, 센터는 전체 피해신고 중 5천861건에 대해서는 법률에 따라 구제받을 방법을 안내했고 4천566건에 대해선 직접 구제해줬다고 밝혔다. 환급·배상액은 약 6억 7천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06% 증가했다.

장영민 서울시 민생경제과장은 "인터넷쇼핑몰을 이용하다 피해를 본 시민은 센터 누리집(http://ecc.seoul.go.kr)이나 다산콜센터(☎120)에 신고해달라"며 "또 계좌이체보다는 신용카드나 에스크로 등 구매안전서비스로 결제하는 것이 피해를 구제하는 데 쉬울 수 있다"고 당부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a-news.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