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10 금 16:54
HOME 뉴스 정부·정치
"2023년까지 4차산업 인재 1만명 양성"과기부 '인재 양성 계획' 발표…'SW 교육기관·AI대학원 설치'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8.12.26 09:11 ㅣ 수정 2018.12.26 09:11  
  • 댓글 0

정부가 2023년까지 창의인재 1만 명을 육성하기 위한 계획을 내놨다. 소프트웨어(SW) 교육기관을 신설하고 석·박사 인재의 해외 파견을 지원한다는 인재 양성 방안도 제시했다.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런 내용의 '4차 산업혁명 선도 인재 집중양성 계획(2019~2023)'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의 도래로 창의적 사고를 지닌 인재의 중요성은 점차 커지고 있지만 현 교육시스템에서 배출되는 인재의 수는 부족한 실정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과기정통부는 2023년까지 SW, 인공지능(AI) 등 신기술 분야에서 1만 명의 인재를 양성한다는 목표를 담은 계획을 수립했다.

계획 수립을 위해 과기정통부는 기획재정부,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등과 함께 9월부터 '핵심인재 양성 TF(태스크포스)'를 운영하며 의견을 수렴해 왔다.

계획에는 우선 2년 과정의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설립해 매년 500여 명의 소프트웨어 인재를 양성한다는 방안을 담았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프랑스 소프트웨어 교육기관인 '에꼴 42'(Ecole 42)를 벤치마킹 한 기관으로, 실습 중심의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에꼴 42는 교수와 교재, 학비가 없는 '3무(無) 제도'로 잘 알려졌다.

과기정통부는 산학협력의 용이성을 고려해 이 기관을 수도권에 설치할 예정이다. 내년 운영에 350억원을 투입하고 2023년까지 1천806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일반대학원에 AI 학과를 설치해 2023년까지 총 860명의 인재를 기르고 산업 맞춤형 교육을 통해 AI,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의 분야에서 실무인재 7천 명을 양성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내년 인공지능 학과 신설에는 30억원을, 실무인재 양성에는 280억원을 지원한다.

국내 석·박사급 인재를 해외 대학과 연구소, 기업 등에 파견해 전문가와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게 돕는다는 내용도 이번 계획에 포함됐다. 지원 분야는 ICT(정보통신기술), 미래형 자동차, 드론, 에너지, 정밀의료 등이며 2023년까지 글로벌 인재 2천250명을 양성하는 게 목표다. 예산은 내년 209억원이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이번 계획은 4차 산업혁명 선도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인재가 양성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그는 "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하면 산업 수요에 맞는 인재를 양성하고 신기술 기반의 창업이 활성화돼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두연 기자  dyhwang@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