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0 일 18:03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김경진 “대형연구장비 지원 부족 해결해야"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8.12.19 11:38 ㅣ 수정 2018.12.19 11:38  
  • 댓글 0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경진 의원이 "연구현장의 애로점으로 대두되고 있는 대형 연구장비 지원에 대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국회 과방위 김경진 의원

19일 김 의원은 PBS(연구과제중심제도) 위주로 운영돼 발생하고 있는 대형연구장비 운영비 부족 문제에 대해 정부의 긍정적으로 논의가 조속한 정책집행으로 이어질 것을 촉구했다.

PBS는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의 연구책임자가 연구실 인건비 중 일부만 정부로부터 지원받고, 나머지는 직접 외부기관으로부터 연구과제를 수주해 충당하는 제도이다.

문제는 몇몇 연구기관의 연구장비가 PBS기반으로 운영·유지된다는 점이다. 한국과학기술원을 비롯한 4대과기원 등 연구기관 입장에서는 연구장비의 운영비가 따로 배정되어 있지 않아 연구비의 일부분을 운영비로 쪼개어 사용하는 등 많은 애로사항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특히 수십, 수백억이 넘는 대형연구장비의 경우 기술 습득에 장기간 훈련이 필요하나 운영인력 대부분이 한시적인 계약직으로 지속적인 운영기술 고도화가 힘든 상황이다.

미국이나 독일의 경우 대형연구시설 운영비의 일정부분은 국가가 지원하고 있으며, 일본 역시 문부과학성은 대학과 연구개발형 공공기관이 보유한 대형연구시설의 운영비나 사용자 지원에 필요한 경비를 일부 보조하고 있다.

이에 김경진 의원은 “특히 100억을 넘는 고가 대형연구장비의 경우 장비 자체를 전담ㆍ관리하는 직원이 있어야하며, 유지보수 비용은 PBS와 상관없이 그 자체의 별도예산이 편성되어야 한다”며 정부에 전담인력 및 전담예산 검토를 권고했다.

황두연 기자  dyhwang@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