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0 월 17:54
HOME 뉴스 정부·정치
한미 원자력공동상설위원회 개최원자력 66개 분야 논의…해체기술 개발 협력 본격 착수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8.12.06 16:21 ㅣ 수정 2018.12.06 16:21  
  • 댓글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미국 국무부와 공동으로 5~7일 서울에서 제37차 한미 원자력공동상설위원회를 개최, 양국 정책과 핵비확산 체제 검토 등 23개 정책의제와 원자력 연구개발·안전 등 43개 기술의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6일 한국 측은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 미국 측은 알렉스 버카트 국무부 심의관이 각각 수석대표를 맡고 양측에서 관계부처 및 원자력 전문가 등 총 60여명이 참석했다.

양국은 정책회의에서 양국 원전산업 유지·발전을 이끌 수 있는 혁신적인 연구개발 협력의 확대 필요성에 공감하고, 앞으로 상호 강점 분야의 융합을 통한 시너지 효과가 창출되는 안전, 해체, 핵연료 분야에서 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신규 협력 아이템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기로 했다.

기술회의에서는 가동원전 안전성 평가, 중대사고 진행 예측 기술 개발, 국제적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사고 저항성이 높은 핵연료 개발 등 양국 원자력 안전 관련 주요 현안에 대해 전문가 교류, 공동 연구 등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해체 분야에서는 양국 강점 분야가 융합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해체기술과 해체 로봇 분야에서 협력을 우선 추진하고 이를 위한 기술 정보교환 회의 등을 본격 착수하기로 했다.

한미 원자력공동상설위원회는 한미 양국 간 원자력 정책에 대한 정보공유 및 기술협력 활동 점검 등 원자력 협력 증진 논의를 위해 1977년부터 매년 양국에서 교대로 개최된다.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양국이 상호 호혜적인 차원에서 미래 협력방향을 논의, 상호 이해 제고와 양국 간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며 "안전·해체 등 양국의 공통 관심사항에 대한 구체적인 협력을 모색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