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0 월 17:54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제주도, 전기차 민간충전서비스 산업 육성 박차
  • 산업팀
  • 승인 2018.12.01 06:50 ㅣ 수정 2018.12.01 06:50  
  • 댓글 0

전기자동차(EV) 선도도시 제주가 민간 충전서비스 산업 육성에 나섰다.

1일 제주도는 최근 한국에너지공단, 민간충전사업자 등 5개 기관과 '민간 충전서비스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는 한국에너지공단과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한국전기차서비스, 보타리에너지와 협력해 초기 구축 부담이 큰 전기차 급속충전기 확산을 위한 행.재정 지원에 나선다.

▲ 제주도는 한국에너지공단, 민간충전사업자 등 5개 기관과 '민간 충전서비스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민간 충전서비스 산업 육성에 나섰다.

한국에너지공단은 민간의 재정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급속충전기 1기당 최대 2천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도는 이와 별도로 공동주택과 공동주택 둘레 500m 이내 지역에 급속충전기를 설치하면 1천만원을 지원하고, 편의시설과 주유소·관광지 등에 구축하면 추가로 500만원을 더 지원해 민간충전서비스 산업을 육성키로 했다.

민간충전사업자는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설치·운영 지침'에 준해 최소 2년간 충전기를 설치하고 운영·관리하기로 했다.

도는 한국에너지공단과 연계해 내년에 공동주택과 편의시설, 관광지 등에 급속충전기 40기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급속충전기가 고가인 탓에 현재 국내 전기차 충전기 시장에서 민간 중심의 충전기 구축은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도는 전기차 급속충전기 구축비용의 일부를 지원할 경우 민간충전사업자의 시장진입 장벽을 낮출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공공투자 중심에서 민간 중심으로 급속충전기 인프라를 확충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