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6 월 11:13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경제투톱 후임의 '위험한 승부'
  • 윤상진 기자
  • 승인 2018.11.09 09:47 ㅣ 수정 2018.11.09 09:47  
  • 댓글 0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경제투톱이 동시에 물러나는 모양새다.

두 사람의 어긋난 경제정책의 경질까지는 그렇다 치고, 후임 인사후보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김수현 사회수석이 정책실장으로 ‘핀셋 인사’를 하겠다는 것은 위험한 요소가 깔려있다.

야당이 ‘돌려막기’라고 하는 정치적인 발언 이전에 위기 한국경제를 되살리는데 고작 또 다시 정부의 친위부대(?)로 전진배치 시키는 것은, 전혀 한국경제 추락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반증이다.

작금의 경제상황을 고려 한다면 경제투톱의 동시 교체보다는 정책실장을 교체한 후 경제부총리를 바꿔야 하는 것은 상식이다.

한국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경제 수장들을 동시에 아웃시킨다면 그로인한 공백기관의 리스크를 고스란히 국가와 국민이 겪어야 한다는 점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경제투톱의 ‘돌려막기’라는 야당의 지적 이전에 경제수장의 빈자리를 급히 바꾸려다 오히려 더 악수를 두는 위험부담이 크다는 것을 직시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이미 김 부총리가 기재부 간부 등과 고별만찬을 했다는 보도와 청와대 내부의 인사이동을 두고 벌써부터 확인 작업에 들어가는 모습은 양쪽 다 보기 좋지 않다는 시각이다.

청와대나 정부 각료라면 적어도 나갈 때 나가더라도 침잠(?) 할 줄 아는 덕목을 갖춰야 한다는 것이다.

또 후임인사 후보로 거론 되도 조용히 인사발표 날 때 까지 침묵을 지켜야 하지만, 도처에 인맥을 통한 자신들의 낙점운동에 나서는 모습 또한 성숙하지 못한 행동이라는 지적이다.

이유야 어떻든 경제투톱의 경질과 후임 인사는 정치적 입장이 아닌 우리경제를 짊어져 줄 인재를 발탁해야 한다는 점은 당연하다고 본다.

그런데 무늬만 경제부처 수장들로 포장 한 채 침체국면의 한국경제를 되살리지 못하고 또 다시 버걱거리며 실패한다면, 그 땐 이 책임을 누가 질런지 답이 없다는 게 문제다.

‘돌다리도 두들기며 건너라’는 선조들의 지혜 마냥 경제투톱을 동시에 갈아치운다는 것 자체가 인사에 대한 기본철칙의 무시다.

새 경제투톱이 내년도 상반기에도 경제위기를 대처하지 못한다면 집권여당 만이 아니라 당정청의 전면 개각은 불가피해 질 수밖에 없다.

그땐 늦었다고 봐야 한다.

한국경제의 더 큰 위기는 비로 내년 상반기까지로 이 위기를 극복하지 못할 경우에는 청와대나 집권여당은 땅을 차고 후회할 일이 벌어질 것이란 점이다.

윤상진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