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1.17 토 18:40
HOME 뉴스 ICTㆍ과학
면섬유 기반 '고성능 연료전지' 개발한미 연구진 성과…다양한 의료기기 접목 기대
  • 윤승훈 기자
  • 승인 2018.11.09 09:14 ㅣ 수정 2018.11.09 09:14  
  • 댓글 0

한국연구재단은 고려대 조진한 교수 연구팀과 미국 조지아공대 이승우 교수가 부도체인 섬유를 이용해 고성능 생체연료전지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생체연료전지는 포도당이 산화할 때 생성하는 전자를 전극으로 수집해 전력을 만든다.

촉매는 생체효소로 대체한다.

상온에서 구동할 수 있어 차세대 의료용 에너지 공급 장치로 주목받는다.

그런데 기존의 평판 전극형 생체연료전지는 전력생산 효율과 생체 내 안정성 면에서 한계를 보였다.

유연성과 물리적 특성도 좋지 않아 실용화하기 어려웠다.

▲ 면섬유 전극 제작 방법과 생체연료전지 구성 모식도

연구팀은 면섬유 표면에 나노 크기 금 나노입자를 균일하게 코팅해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섬유의 다공성 표면을 유지하면서도 높은 전기 전도도를 갖는 고성능 생체연료전지 전극을 구현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면섬유 전극은 기계적·구조적 특성의 변화 없이 금속 전기 전도도를 나타냈다.

아울러 전류 밀도와 전력 성능도 기존보다 향상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단분자 리간드(중심원자에 결합한 이온이나 분자) 치환 층상자기조립법'이란 방식을 이용했다.

층상자기조립법은 각 물질 층을 교차로 쌓아 박막 형태의 기능성 복합체를 만드는 기술이다.

금속 나노입자 간 거리를 최소화해 전극 내부 저항을 획기적으로 낮추는 한편 전자 전달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전해질 분리막이 필요 없는 데다 작게 만들 수 있어서, 심장 기능 정지 시 사용하는 페이스메이커나 신경자 극기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조진한 교수는 "이 고 전도성 면섬유 전극은 생체연료전지 전극으로 활용한 최초 사례"라며 "유연하고 물성이 좋은 데다 효율과 안정성 측면에서도 우수해 다양하게 쓰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학문 후속세대 양성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 10월 26일 자에 실렸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