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1.17 토 18:40
HOME 뉴스 ICTㆍ과학
삼성전자 30개 제품 'CES 혁신상'미국소비자기술협회 발표…TV는 8년연속 '최고'
  • 윤세훈 기자
  • 승인 2018.11.09 07:54 ㅣ 수정 2018.11.09 07:54  
  • 댓글 0

삼성전자의 TV, 모니터 등 30개 제품이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선정한 'CES 혁신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9일 CTA는 내년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 2019'를 약 2개월 앞두고 28개 부문에서 CES 혁신상 수상 제품을 선정해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내년 출시 예정인 TV와 모니터에서 '최고혁신상'(Best of Innovations) 2개를 받았다. 이를 포함해 TV(7개), 생활가전(2개), 모바일(12개), PC 주변기기(3개), 스마트홈(1개), 반도체(5개) 부문 등에서 대거 수상했다.

특히 TV 부문에서는 QLED와 마이크로 LED 기술 등의 경쟁력을 인정받으면서 무려 8년 연속으로 '최고혁신상'을 받았으며, 모니터도 PC 주변기기 부문에서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접목된 냉장고와 세탁기가 선정됐고, 패밀리허브는 2016년 출시된 이후 4년 연속으로 혁신상에 이름을 올렸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스마트폰, 태블릿, 웨어러블 등 거의 모든 제품군에서 수상했다.

이밖에 스마트홈 부문에서는 해상무선통신망(LTE-M)을 기반으로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 위치 추적이 가능한 '스마트싱스 트래커'가, 디바이스 솔루션 부문에서는 '256기가바이트(GB) 3DS DDR4 RDIMM' 등 메모리 제품 3개와 LED 제품 2개가 각각 혁신상을 받았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13년간 400개가 넘는 CES 혁신상을 받으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면서 "내년 1월 8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CES 2019' 행사에서 이번 수상 제품을 비롯한 혁신 기술과 제품을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