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1.17 토 18:40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도미닉 "인재 없인 승리 없다"
  • 국제팀
  • 승인 2018.11.08 12:25 ㅣ 수정 2018.11.08 12:25  
  • 댓글 0

세계적인 컨설팅업체 맥킨지앤컴퍼니를 9년간 이끌었던 도미닉 바튼 전 회장은 "급변하는 경영환경에서 승리하려면 리더들이 인재중심의 조직을 구축해야 한다"며 '인재전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8일 바튼 전 회장은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특별강연에서 '인재로 승리하라: 최고경영자(CEO)를 위한 인재중심경영'이란 주제로 강연하며 이같이 말했다.

바튼 전 회장이 인재중심의 경영을 펼치기 위해 소개한 전략은 크게 3가지다.

그는 먼저 '역동적인 인재 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미닉 바튼 전 맥킨지 글로벌 회장.

바튼 전 회장은 "글로벌 성장동력의 변화와 가속하는 산업 와해, 고령화 등으로 글로벌 지형이 바뀌고 있다"며 "향후 10년 내로 현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대 기업 중 절반이 교체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자산을 발 빠르게 재배치해야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며 "인재를 역동적이고 재빠르게 재배치하는 기업이 더 좋은 성과를 낼 확률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는 '핵심 2%' 직원을 찾으라고 권고했다.

바튼 전 회장은 "인재전략 없이는 경영전략도 없다"며 "최고경영자·최고재무책임자·최고인사책임자가 함께하는 'G3'를 만들어 기업의 핵심전략 결정에 인적자본과 금융자본을 함께 고려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인재중심 전략으로 승리하려면 기업의 성공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핵심 2%' 직원을 찾아야 한다"며 "기업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어떤 것인지, 역할에 가장 잘 맞는 인재가 누구인지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인적자원(HR) 기능을 핵심 부서로 강화하라고 조언했다.

바튼 전 회장은 "HR 기능을 핵심 부서로 강화해 인적자원 발굴·활용에 대한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모아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인사관리 직원들을 다양한 팀에 역동적으로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디지털 기술도 십분 활용해야 한다"며 "인재 영입, 성과 보상, 역량 개발 등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관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