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2 수 09:09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 개막
  • 산업팀
  • 승인 2018.10.11 16:15 ㅣ 수정 2018.10.11 16:15  
  • 댓글 0

국내 최초 초소형 전기이동수단인 'e-모빌리티' 전문 산업박람회인 2018 영광 국제 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가 11일 전남 영광 대마산업단지에서 개막했다.

'즐겨라! e-모빌리티, 누려라! eco-life'를 주제로 나흘 동안 열리는 엑스포에는 국내외 17개국 120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전시·체험 행사가 펼쳐진다.

영광 국제 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남도·영광군·자동차부품연구원·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가 공동 주최한다.

국내 대표 e-모빌리티 산업전시회를 목표로 e-모빌리티 중소·중견기업이 대거 참여한다.

국내외 바이어뿐만 아니라 일반 관람객도 실내외 시승 체험관에 마련된 다양한 e-모빌리티 제품을 직접 즐기고, 체험할 수 있다.

최신 e-모빌리티 제품을 5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블랙데이' 이벤트, 대학생 자율주행차 경진대회, 학생과 프로선수가 함께 참여하는 드론 경주대회·체험행사도 선보인다.

지역 과학영재들의 과학축전, 로봇 케이팝공연, 아이돌 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마련해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개막과 동시에 열린 포럼 기조강연에서 인공지능(AI) 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드니 테리엥(Denis Therien) 캐나다 맥길대 교수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미래 신산업을 제시해 참석자들의 큰 공감을 얻었다.

e-모빌리티 기업·협회·연구기관이 함께 한 'e-모빌리티 중심도시 선포식'에서는 전남도와 영광군이 e-모빌리티 산업의 중심도시임을 대내외적으로 선포했다.

전남도와 영광군은 이번 박람회가 국내 e-모빌리티 산업을 선점하고, 관련 기관·기업을 유치해, 차세대 미래 먹거리 신산업으로 성장할 토대를 마련하는 등 e-모빌리티산업 중심도시로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김영록 지사는 환영사에서 "전남이 4차 산업혁명과 융합한 세계적 e-모빌리티 선도지역이 되도록 하겠다"며 "관련 기업이 더 많은 둥지를 틀도록 기술을 지원해 기업 역량을 키우고, 전문인력 교육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