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23 화 19:24
HOME 뉴스 ICTㆍ과학
의료 영역에 도전하는 AI 닥터…특허출원 급증2013년 48건서 작년 92건으로 늘어…질환진단·건강관리 90% 차지
  • 윤세훈 기자
  • 승인 2018.10.11 14:00 ㅣ 수정 2018.10.11 14:00  
  • 댓글 0

인공지능(AI)이 융합된 의료기술 ('AI 닥터') 관련 특허출원이 급증하는 추세다.

11일 특허청에 따르면 AI 닥터 관련 특허출원은 1994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585건이 출원됐으며, 최근 5년간 급격히 늘었다.

2013년 48건에서 2014년 73건으로 늘어난 뒤 2015년 58건으로 주춤했지만, 2016년 127건으로 크게 늘었다. 지난해에도 92건으로 출원이 활발했다.

AI 닥터 출원은 질환 진단(474건)과 건강관리(47건)에 90%가량 집중되며 그 외 치료(22건), 수술(13건), 보안(15건) 분야에 접목되는 등 활용 분야가 다양화되는 추세다.

▲ 인공지능 의료기술 연도별 출원 동향

삼성전자(91건)가 가장 많이 출원했고, 이어 한국전자통신연구원(20건), 한국과학기술원(16건) 순으로, 내국인 출원이 대부분(439건, 75%)을 차지했다.

외국인 출원은 지멘스(12건), 퀄컴(10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하트플로우(이상 각각 4건) 순이었다.

최근 특허출원이 급증한 것은 인공지능과 정밀의료 분야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와 인공지능 기반 플랫폼의 발전과 보급이 맞물린 결과로 해석된다.

인공지능이 융합된 의료기술의 국내외 현황을 보면 미국 IBM의 AI 닥터 '왓슨'은 외국의 암센터뿐만 아니라 국내 암센터에도 도입돼 폐암, 전립선암 등 암 진료를 지원한다.

중국 AI 닥터 '샤오이'는 지난해 의사 자격시험에 합격해 올해 종합 건강검진 서비스를 제공한다.

외국 기업보다 후발주자이지만 국내 기업들도 AI 연구센터를 설립하는 등 AI 닥터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고, 국내 벤처기업이 폐 결절과 뇌경색 의심 영역을 표시하는 AI 영상진단기기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는 등 AI 닥터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황윤구 특허청 의료기술심사팀 파트장은 "앞으로도 인공지능으로 인한 의료 패러다임 변화가 가속될 전망"이라며 "우리 기업들도 인공지능 기반의 의료 시장을 선점하고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우선 심사를 활용해 조속히 지재권을 확보하는 데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